‘뽕쟁이’라더니 열애 고백…서민재 폭로에 재조명되는 남태현 손가락 타투

1
https://cdn.moneycode.kr/2022/08/22111252/9305be6c-b3a5-4910-b6a2-27db7b5cd091.jpg

연예계에 길이 남을 ‘역대급’ 열애 고백입니다.

채널A ‘하트시그널3’ 출연자 서민재가 가수 남태현의 필로폰 투약 주장을 번복한 뒤 돌연 연인 관계임을 알렸습니다.

서민재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사건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글을 쓰게 됐다”며 “연인과 서로의 잘못으로 인해 다툼이 있었다”고 밝혔는데요.

이어 “그 당시 저는 스트레스로 인해 정신과 약을 적정량보다 많이 먹어서 현재도 정확히 기억을 못 할 정도로 이성을 잃은 상태였다”면서 “사실과 무관한 게시물을 업로드했고 실수로 인해 제가 다치기도 해 현재 병원에 입원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같은 날 남태현도 SNS를 통해 “연인 사이에 다툼이 있었지만 잘 화해했다. 사적인 문제로 이렇게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전했는데요.

그는 전날인 20일 서민재가 쓴 마약 관련 폭로성 글에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 가운데 네티즌들은 남태현이 과거 SNS에 공개했던 손가락 타투에 주목했는데요.

‘위너’ 멤버로 데뷔했던 그는 YG엔터테인먼트와 계약 해지 후 손가락에 의미심장한 문구를 타투로 남긴 바 있습니다.

남태현은 자신의 손가락에 “I DON’T DO DRUGS. I AM DRUGS'(나는 마약 안 해. 내가 곧 마약)이라는 문구를 새겼는데요.

그는 또 SNS에 “내가 탈퇴 이유를 제대로 디테일하게 말하면 내가 손해 볼 것 같나. 조용히 묻어둘 때 XX고 악플 그만 달아라”라고 적기도 했습니다.

한편 서울 용산경찰서는 남태현의 마약 투약 의혹에 대한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사진출처=SN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2
+1
0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