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당치킨’ 6천원 판매에 프랜차이즈 가맹점주 “본사 생닭만 6천원 이상” 하소연

0

“본사와 소비자 중간에서 점주만 고통 받는다”

22일 방송된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는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을 6년 동안 운영하고 있다는 A씨의 인터뷰가 공개됐습니다.

A씨는 대형마트 치킨에 사람들이 몰리는 현상에 대해 “굉장한 불경기이기에 고객의 당연한 선택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는데요.

이어 “프랜차이즈 치킨 판매 원가는 1만 5000원에 육박해 이 구조로는 대형마트와 싸울 재간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A씨는 “마트 치킨은 프라이드 완제품 기준으로 6000원대로 판매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우리는 본사로부터 받는 생닭만 6000원 이상”이라고 설명했는데요.

그러면서” 닭 한 마리 튀기는데 소요되는 기름과 파우더 등에 3000원가량 들고 무·콜라·소스·젓가락·포장에다 배달 플랫폼 수수료가 있다”고 부연했죠.

대형 프랜차이즈이다 보니, 상시 할인행사를 하고 있으며 그 비용 등을 합치면 원가가 1만 4000원이 훨씬 넘어 1만5000원 가까이 된다는 것.

A씨는 “이는 본사가 공급하는 원재료 원가, 판매할 때 필수적인 요소를 합친 금액일 뿐”이라며 “여기엔 점포 임차료·전기세·수도세가스비·인건비는 포함 안 돼 있다”고 하소연했는데요.

그는 “한 마리 팔아서 1000원, 2000원 남길까 말까 계산하기 어려울 정도로 많이 박하다”며 “그렇기에 무도 마음대로 서비스 못 한다”고 답답함을 토로했습니다.

이런 상태에서 대형마트 치킨이라는 악재가 닥쳤다는 A씨는 “우선 본사가 공급가를 낮춰서 가맹점에 공급해야 한다”며
“생닭이 일반시장보다 2배 가까운 값을 받는 등 본사가 30% 이상 넘는 영업이익을 가져간다면 점주들 마진은 상대적으로 적을 수밖에 없다”고 털어놨는데요.

마지막으로 “본사 직원에 ‘왜 이리 올리느냐, 우린 어떻게 하라고’ 하소연을 많이 하지만 자기들도 말을 잘하지 못하고 ‘미안하다’고만 한다”면서 본사가 마진을 낮추는 조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출처=뉴스1>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