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워 후 옷 벗고 라틴 댄스 추는 라이머, 징그러워” 안현모의 폭로

0
https://cdn.moneycode.kr/2022/08/23102734/4c279219-8b20-4198-9748-207aabe23fe2.jpg

동시통역사 안현모가 남편인 라이머의 샤워 습관에 대해 폭로했습니다.

이들 부부는 지난 22일 방송된 tvN ‘우리들의 차차차’에 출연했습니다.

이날 네 쌍의 부부들은 박지우의 댄스 아카데미를 방문했는데요. 일명 ‘춤바람 동호회’ 회원으로서 부부가 함께 배울 댄스 종목을 골랐습니다.

안현모는 댄스 스포츠 시연에 “집에 가고 싶다. 난 진짜 못한다”며 “그런 감정 연기가 될 지 걱정”이라고 부담감을 토로했는데요.

라이머도 “우리 부부가 저걸 할 수 있을까, 그 시간을 낼 수 있을까 걱정이 먼저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후 안현모는 라이머가 일상에서 라틴 댄스를 춘다며 “집에서 만날 춘다. 샤워 하고 나와서 춘다”고 깜짝 고백했는데요.

어렵사리 무대 정중앙으로 나온 라이머는 스튜디오에 차차차가 흘러나오자 라틴 동작을 선보였습니다.

그는 서경환이 “확실히 음악하는 분들은 다르다”고 칭찬하자 “저렇게 말씀해주시니 몸둘 바를 모르겠다. 제 몸짓을 보니 내 자신이 너무 징그럽다”고 민망해했는데요.

이를 들은 안현모는 “옷 벗고 할 때 100배 더 징그럽다”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사진출처=tvN>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