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팅 포차 갔다가 딱 걸린 남친.. 결혼 해도 될까요?”

0
https://cdn.moneycode.kr/2022/08/23103302/2990e945-b536-49b5-b876-1af10ba084c6.png

“집순이, 밖돌이 반대 성향 커플, 우리 잘 만날 수 있을까요?”

지난 22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29살 동갑내기 커플 노현철, 곽연지 씨가 출연했는데요.

사귄 지 1년 3개월 정도 됐다는 두 사람은 결혼을 생각하고 있지만 반대 성향 때문에 고민이라고 털어놨습니다.

현철 씨는 사귀게 된 계기에 대해 “중학교 친구다. 친구로만 지내다가 성인이 되고 여성스러워진 모습을 보고 SNS로 연락을 했다. 홀딱 반했다”고 말했는데요.

연지 씨는 “저는 집순이인데 남자친구는 밖돌이라 잔소리를 하게 된다. 거기에 남자친구는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전했습니다.

현철 씨는 스트레스 풀 겸 술을 마시거나, 게임, 스포츠를 한다는데요.

연지 씨는 “일주일에 세네 번 정도 나간다”며 “1년 3개월 동안 집에 있는 걸 못 볼 정도”라고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반면 데이트는 일주일에 한 번 정도 한다는데요. 황당한 건 데이트하는 날에도 저녁에 술 약속을 잡는다는 겁니다.

서장훈은 “일주일에 하루 만나는데 그걸 못 참아서 밤에 친구를 만나냐”며 “그럼 친구들이랑 결혼을 하라”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이어 “솔직하게 헌팅 포차 같은데도 가냐”고 물었습니다. 현철 씨는 “헌팅 포차에 한번 갔다가 걸렸다”고 솔직하게 답했는데요.

서장훈은 “결혼 의지가 없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현철 씨는 “정말 하고 싶다”며 부정했는데요.

이수근은 연지 씨에게 결혼하려는 이유를 물었습니다. 그는 “저랑 성향이 반대라 배울 점도 많다. 성실하고 사랑이 많다”고 말했는데요.

이에 서장훈은 현철 씨에게 “다시 태어나 듯 달라져야 결혼이 가능하다”며 “지금 같이 살면 너희가 꿈꾸는 미래 있겠냐. 연애만 한다고 하면 문제 될 게 없다. 그런데 결혼을 하려면 달라져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수근 역시 “이런 습관이 결혼 후에도 바뀔 거라 생각하면 안 된다. 절대 안 바뀐다”고 충고했죠.

두 사람의 조언을 들은 현철 씨는 “술 줄이고 술 주정도 안 부리겠다. 스트레스 받는 날만 조금 마시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물어보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