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크 느껴” 경솔하다고 말 나온 ‘위너’ 이승훈 챌린지 관련 발언

0
https://cdn.moneycode.kr/2022/08/23103755/bc86f4f1-22fc-4887-9c4e-7521a93d7fb0.jpg

틱톡 등 짧은 영상 콘텐츠가 유행하며, 아이돌들 역시 최근 신곡을 챌린지 형태로 홍보하고 있는데요.

그룹 위너의 이승훈이 챌린지와 관련해서 한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22일 딩고 뮤직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슬라이브 시즌 2’를 공개했습니다.

첫 번째 주인공으로 그룹 위너가 함께했죠.

이날 위너는 추억의 ‘EVERYDAY’ 부터 신곡 ‘I LOVE U’를 라이브로 선보여 팬들을 설레게 했습니다.

또한 술을 먹으며 진솔한 이야기를 이어갔죠.

그러던 중 강승윤은 “진짜 음악방송은 챌린지의 노예야”라며 입을 열었는데요.

이에 이승훈은 “근데 내가 봤을 때 챌린지는 하나의 명분일 뿐이고 그 안에서 서로 이제 스파크가 튀는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강승윤은 “그렇지 이제 그것도 있겠지”라며 이승훈의 말에 동의했는데요.

이어 이승훈은 챌린지 중 한 여자 아이돌에게 스파크를 느꼈다며 “나 스파크 좀 받았던 것 같아”, “나 혼자만의 생각이었는지 모르겠는데 몇 분한테 스파크 좀 받은 것 같아”라고 말했습니다.

멤버들은 누구에게 스파크를 느꼈는지 궁금해 했고, 이때 강승윤은 “누구랑이 중요해”라고 덧붙였죠.

이를 듣던 김진우는 “남자분?”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는데요.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다소 경솔한 발언이었다고 언급했습니다.

“챌린지해 주는 분들이나 부탁하는 분들한테 실례다”, “같이 챌린지해 준 아이돌 팬들이 보면 기분 나쁠 듯”, “사석 술자리에서 나올법한 농담”, “함께 챌린지한 여자 아이돌들 다수인데..왜 저런 농담을?”, “경솔한 발언이네”라고 반응했습니다.

반면 “이게 왜 문제?”, “농담한 것 같다”, “예능은 예능으로 보자” 등의 반응도 있었습니다.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유튜브 ‘딩고 뮤직’>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