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기 멤버들, 서로 잘 지내고 있다” 영숙 은따+왕따설 부인한 옥순

0
https://cdn.moneycode.kr/2022/08/23104012/2b695033-4ec6-489e-8113-295a5c05a1ca-2.jpg

‘나는 솔로’ 9기 영숙의 ‘은따설’이 제기된 가운데 이를 주도했다고 지목받은 옥순이 입을 열었습니다.

옥순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한 온라인 매체에 보낸 메일 내용을 공개했는데요.

먼저 “‘나는 솔로’ 9기 멤버들은 서로 잘 지내고 있다. 단톡방을 통해 좋은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은따, 왕따 등 확인되지 않은 내용의 추측성 글을 삭제 바란다”고 정정보도를 요구했습니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영숙이 다른 출연자들로부터 은따를 당하고 있다는 글이 게재됐는데요.

작성자는 “영철의 라이브 방송을 보고 있던 9기 멤버가 옥순, 영숙, 정숙, 현숙, 상철이었는데 옥순이 영숙만 빼놓고 상철네 집들이하자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옥순이 영숙을 언급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은따설’을 주장했는데요.

이와 관련해 옥순은 “시간이 되는 사람들끼리 상철 님 집들이에 함께하자고 이미 정해졌던 일정”이라며 “내 집도 아닌데, 내가 주도할 이유는 없다”고 부인했죠.

특히 영숙 은따설에 앞서 옥순도 왕따설에 휩싸인 바 있는데요. 9기 단체사진에서 옥순이 다른 출연자들과 떨어져 있다는 이유만으로 황당한 설에 휘말린 것.

이에 옥순은 “객관적인 정황에 근거하지 않은 추측성 기사 및 기자 개인의 주관성이 강한 기사 배포는 지양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출처=옥순 SN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3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