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희는 용서 구하는 중” ‘학폭’에 함께 고개 숙인 홍진경, 유튜브 휴식 선언

0
https://cdn.moneycode.kr/2022/08/24104239/907753d4-1955-4fcb-9782-4f4e43eb8fae.jpg

방송인 홍진경이 유튜브에 최준희를 출연시켜 논란이 된 가운데, 재차 심경을 밝혔습니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는 ‘홍진경의 심경고백’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는데요.

이날 제작진은 사업차 하와이에 갔다가 귀국하는 홍진경을 만나러 인천 공항으로 마중 나간 모습이었습니다.

홍진경은 “내가 짧게 잘라달라고 했다. 이 헤어를 원했다”며 “근데 어느 순간부터 무너졌냐면 사장님이 내 머리를 잘라 놓고 돈을 안 받겠다더라”라고 토로했는데요.

머리카락을 자른 이유에 대해서 홍진경은 “마음이 너무 볶여가지고. 왜 이별하고 실연하면 머리 왜 자르는지 알 거 같다”며 심경을 털어놓았죠.

홍진경은 “우린 왜 아무 생각도 못했을까. 정말 아무 생각도 못했다”며 자책했는데요.

이어 “지금 생각해보면 과거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그 생각을 하면서 아이를 보지 않잖아.

환희 생일이었고 어떻게든 신곡 잘 녹일 생각이었는데 정말 놓쳤다는 생각이 든다”고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제작진 역시 홍진경에게 화살이 간 것에 대해 사과의 말을 전했는데요.

홍진경은 이동하는 차 안에서 “멈추자, 채널을 멈췄으면 좋겠다”며 속마음을 전했습니다.

그러나 이미 약속한 콘텐츠들이 있었습니다.

홍진경은 “중3 수학 끝내기로 약속하고 기다리는 분들도 있어 다음 PPL도 막막하다”고 말했고, 제작진도 몇 개월간 준비한 광고주에게 피해를 줄 수 없는 난감한 입장을 전했죠.

홍진경은 “빨리 정리하자”고 말하면서, 결국 주변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약속된 콘텐츠를 마치는 대로 잠시 쉬어가기로 했다고.

그는 “내가 하겠다고 약속한 것까지만 하고, 10월이 됐건 거기서 멈추자”며 확고한 입장을 전했습니다.

앞서 ‘공부왕찐천재’에서는 최근 고 최진실의 자녀 지플랫, 최준희와 만나 생일파티를 하는 영상을 게재했는데요.

‘공부왕찐천재’가 교육을 다룬 예능이기 때문에, 과거 학교폭력 논란이 있던 최준희의 출연은 더욱 부적절하다는 말이 나왔습니다.

이후 ‘공부왕찐천재’ 측은 영상을 삭제하고 홍진경 역시 사과문을 게재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유튜브 ‘공부왕찐천재홍진경’>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