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사 첫날 ‘점심 밥 짓는 법’ 인수인계” 엽기 성차별 폭로 나온 새마을금고

0
https://cdn.moneycode.kr/2022/08/24104259/a1e69e8c-5796-423c-a395-bad25bf14c80.jpg

“인수인계해주시던 여성 직원 분께서 쌀을 어떻게 짓는지, 4명이 먹으니까 밥은 몇 컵 넣고 물 조절 이 정도 하고 몇 시까지 밥을 해놓고‥”

23일 MBC는 한 직장에서 벌어진 노골적인 성차별 행태와 관련해 단독으로 보도했습니다.

새마을 금고의 한 지점에서 여성 직원들에게 점심시간마다 밥을 짓게 하고, 냉장고 정리, 화장실 수건 빨아오기 등 지시를 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공개된 영상에는 전북 남원의 한 새마을금고 지점 탕비실에서 3년 차 여성 직원이 동료 직원들의 점심 식사를 준비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쌀을 씻고, 물의 양을 재더니 밥솥 뚜껑을 덮고 밥을 짓기 시작했고, 탁자 위에 그릇과 수저도 놓습니다.

가정집 주방처럼 보였는데요.

이 직원이 입사하자마자 배운 일은 놀랍게도 밥 짓는 방법.

직원들의 점심을 위한 밥 짓기는 출근하자마자 본업인 예금 업무만큼이나 신경 써야 하는 일이었다고 합니다.

새마을금고 여성 직원인 제보자는 “반찬 매달 주문을 하고, 밥은 직원들이 준비해서 먹는다. 그런데 밥 준비는 항상 여직원들이 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인수인계해주시던 여성 직원분께서 쌀을 어떻게 짓는지, 4명이 먹으니까 밥은 몇 컵 넣고 물 조절 이 정도 하고 몇 시까지 밥을 해놓는다”고 설명했죠.

녹취된 해당 지점의 새마을금고 차장은 일일이 검사를 하고 있었는데요.

“11시 전에는 밥을 해야 해. 시간 되면 아침에라도 밥을 미리 하고, 상무님하고 이사장님 계시면 식사하실 건지 물어보고”

“많지 않을까? 3명 먹을 거만 하면 된다고”

“밥이 왜 이렇게 질게 됐냐?”

식사 후 뒷정리는 물론, 냉장고 관리도 신경 써야 했다고 합니다.

이 직원은 회사의 남녀 화장실에 비치하는 수건을 집에서 세탁해오라는 지시까지 받았는데요.

해당 직원이 “수건을 쓴 사람이 세탁하자”고 여성 상사에게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돌아온 답은 “남자 직원들한테 ‘본인들이 쓴 거기 때문에 세탁하세요’라고 그렇게 말할 수 있어?”, “집에서 세탁하든지 손으로 빨면 되는 거지”.

노골적인 성차별이 만연했지만, 여성 직원들조차 반발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문제의 새마을금고는 “다른 여성 직원들도 했던 관행이었다”며 “상사들도 밥을 했다”고 주장했는데요.

수건 세탁에 대해선 처음엔 “다 같이 했다”고 주장했지만, 이후 해당 행태에 대해 인정했습니다.

지금이 2022년이 맞는지 의심할 수밖에 없는 장면이었는데요.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MBC>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