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전에 등장한 ‘관제탑 세리머니’…日 축구팬들 “저 춤 뭐야, 열받아”

0
https://cdn.moneycode.kr/2022/08/24104324/396b1107-4092-44fc-b180-d3d96781c7d2.jpg

“저 춤은 뭐냐. 열 받는다”

‘일본축구 심장’이라 불리는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관제탑 댄스’가 등장했습니다.

프로축구 전북 현대 소속 문선민이 일본팀을 상대로 골을 터트린 후 ‘관제탑 세리머니’를 선보인 것인데요.

앞서 22일 전북은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비셀 고베(일본)를 3-1로 꺾고 4강에 진출했습니다.

문선민은 연장 후반 공을 뺏은 후 고베 진영까지 질주해 빈 골문에 쐐기 골을 꽂았습니다.

상대의 코너킥에서 공을 탈취한 문선민은 매섭게 드리블하며 전진했고, 공을 가지지 않은 수비수들도 따라올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달려 나갔습니다.

동점 골을 넣으러 나온 골키퍼로 인해 골문은 텅 비어 있었고, 문선민은 그대로 골을 넣었는데요.

골을 기록한 후 그는 특유의 ‘관제탑 세리머니’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습니다.

그 어느 때보다 발랄한 점프였죠.

관제탑 세리머니를 접한 국내 축구 팬들은 “박지성의 산책 세리머니 이후 나온 최고의 세리머니”라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도발적인 포즈에 일본 축구 팬들도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관제탑 세리머니에 관해 관심을 보였습니다.

“저 춤은 뭐냐. 열 받는다”, “지금까지 본 세리머니 중에서 제일 기분이 나쁘다” 등.

일본 스포츠전문매체 도쿄 스포츠웹은 “문선민이 보여준 세리머니가 한일 양국에서 크게 관심을 받고 있다”며 “독특한 댄스는 일본에 있어서 굴욕적인 퍼포먼스”라고 전하기도 했는데요.

관제탑 댄스는 한국의 인기 유튜버 감스트(본명 김인직)가 개발한 춤인데요.

감스트와 친분이 있는 문선민이 세리머니로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4강에 진출한 전북은 오는 25일 오후 7시 30분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우라와 레즈(일본)와 준결승전을 앞두고 있습니다.

문선빈이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또다시 관제탑 세리머니를 선보일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tvN SPORTS, MBC>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