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만든 ‘공주 옷’ 입고 런웨이 하는 50대 여성, 사연 알고 보니…

0
https://cdn.moneycode.kr/2022/08/24121607/72f380e0-bd76-43b3-815d-3c49329a88f9.png

직접 만든 공주 옷을 입고 매일 길거리를 활보하는 여성의 감동적인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지난 19일(현지시간) 해외매체 걸스타일(Girlstyle)은 최근 로리타 스타일의 공주 드레스를 입고 왕관을 쓴 여성이 상하이 길거리에 출몰한다고 밝혔습니다. 화려한 의상으로 눈길을 사로 잡았는데요.

50대로 추정되는 여성 A 씨는 처음에는 행인들의 조롱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존경받기까지 했는데요.

어떤 사연이 있던 걸까요?

‘안푸로드의 작은 공주’로 알려진 A 씨는 항상 동화에서나 볼법한 드레스를 입고 거리에 나섰습니다. 반삭 머리와 통통한 몸매와는 대조되는 이미지로 눈길을 끌었는데요.

일부 네티즌은 그의 사진을 찍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올려 조롱했습니다. 네티즌들은 그가 정신질환이 있는 건 아니냐고 의심하기도 했죠.

그러나 A 씨의 사연이 알려지자 조롱이 존경으로 바뀐 건데요.

알고 보니 그는 환자였습니다. 몸이 좋지 않아 머리카락이 빠지는 건 물론 장기간 약물을 복용해 살이 찌고 외모가 달라졌죠.

A 씨는 언젠가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하고 싶은 걸 하자고 결심했는데요. 사람들의 시선을 두려워하지 않고, 어릴 적부터 좋아했던 화려한 드레스와 왕관을 쓰기로 했죠.

이때 몸에 맞는 옷이 없어 직접 드레스를 만들었는데요. 그가 입고 다니는 옷은 모두 ‘수제품’이었습니다.

네티즌들은 A 씨의 용기와 자신감에 감탄했는데요. 그의 가장 아름다운 면을 포착하기 위해 많은 거리 사진 작가들이 나섰습니다.

해당 사연은 한국 네티즌들에게도 전해졌는데요.

댓글에는 “스스로 반성하게 된다. 병 나아서 긍정적인 마인드와 능력 세상에 많이 알렸음 좋겠다”, “진짜 금손이다. 잘 어울리고 예쁘다”, “멋진 분 감각있다. 더 좋은 일 많아지길 바라겠다” 등의 응원이 이어졌습니다.

<사진출처=걸스타일(Girlstyle)>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