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의 결혼 실패 딛고 나왔다…안타까운 ‘나는 솔로’ 영숙 사연(영숙)

0
https://cdn.moneycode.kr/2022/08/25101210/0760a165-605a-4320-9171-9690edaa8f7d.jpg

‘나는 솔로’ 10기 영숙(가명)이 첫 번째에 이어 두 번째 결혼에서도 아픔을 겪었다고 고백했습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플러스 ‘나는 SOLO'(나는 솔로)에서는 ‘돌싱특집’이 펼쳐졌습니다.

이날 영숙은 우아한 분위기로 남성 출연자들의 이목을 끌었는데요. MC 데프콘은 “나 잠깐 솔라인 줄 알았어. 이게 돌싱이라고”라며 미모를 칭찬했습니다.

영수의 에스코트를 받은 영숙은 나무에 걸려 있는 이름표를 떼지 못해 고군분투했는데요.

이후 제작진과 인터뷰에서는 “사실 고민을 많이 하고 왔다. 다른 분들과 조금 차이가 나는 게 있다 보니”라며 “(그 차이가) 새로운 연애를 시작하기 어렵게 했다”고 고백했습니다.

알고 보니 그는 총 두 번의 이혼을 경험했는데요. 첫 남편에 대해선 “26~7살에 (결혼) 했다. 결혼하고 나서는 한 번도 좋았던 적이 없었다”고 토로했습니다.

영숙은 이후 재혼에 관해서도 “어린 나이였지만 얼마나 신중했겠느냐”며 “절대 다시는 실패하지 말아야지 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너무 순진했다. 사람을 보는 눈이 없고 쉽게 사람을 믿어서 그랬구나”라고 털어놨는데요.

그는 “내가 살아온 건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 대신 앞으로 남은 인생의 도화지는 너무 많다”면서 “예쁘고 행복한 기억으로만 그려 나가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SBS플러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