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비용부터 내라고?” 몽블랑 등반객에 2000만 원 부과한다는 프랑스 시장

0
https://cdn.moneycode.kr/2022/08/25123403/thrhtr.jpg

앞으로 몽블랑 등반객들은 보증금 2000만 원을 내야 산에 오를 수 있다.

사진 – unsplash

장 마크 필렉스(Jean-Marc Peillex) 프랑스 생제르베레벵(Saint-Gervais-les-Bains)시장은 구떼 루트(Goûter Route)로 몽블랑을 등반하는 등반객들에 보증금을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가 제시한 보증금은 평균 구조비용과 장례비용에 해당하는 15000유로(2000만 원).

보증금 문제가 대두된 배경은 기후변화로 인해 산악 활동의 안전성에 논의가 이어지는 만큼 안전장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면서다. 실제로 전 세계적으로 이상고온이 이어지면서 낙석과 산사태 등 안전사고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 올 7월 구떼 루트는 빈번한 낙석 사고로 인해 출입을 중단한 바 있다. 이는 프랑스 만의 문제가 아니다. 지난 7월 이탈리아 돌로미티의 최고봉 마르몰라다(Marmolada)에서 빙하가 붕괴되며 11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였으며, 8월 초에도 몬테 체르비노(Monte Cervino)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등반객 13명이 구조된 바 있다.

전문 등반객이 아닌 일반인의 등반도 문제점으로 꼽힌다. 개인에 맞는 적정한 수준이 아닌 경로로 등반을 하거나, 등반 장비를 제대로 갖추지 않은 등반객들이 조난이나 탈진 등의 문제에 처하는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실제로 반바지와 운동화, 밀짚모자 등 적절한 등산 장비 없이 구떼 루트로 등반을 시도한 다섯 명의 루마니아인 관광객이 산악 구조대에 의해 제지를 당한 바 있다.

사진 – unsplash

필렉스 시장은 무모한 등반으로 인해 발생하는 장례, 구조비용을 프랑스 국민의 혈세로 부담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라며 평균 구조비용(1300만 원)과 장례비용(700만 원)을 등반객이 직접 부담해야 한다라는 소신을 밝혔다. 또 다른 몽블랑 등반 경로에 위치한 이탈리아 코우르마이에우르(Courmayeur)시장은 이와 같은 조치에 대해서 문제를 제기했다. 로베르토 로타(Roberto Rota) 코우르마이에우르시장은 산은 소유물이 아니다라며 “(안전상의 이유로) 등산로를 제한할 수는 있겠지만, 등반객에 보증금을 부과한다는 발상은 터무니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글 = 정윤지 여행+ 인턴기자
검수 = 홍지연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