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시절 이모 탓에 놀림 받았지만…” 시청자 펑펑 울린 조혜련 조카 발언

0
https://cdn.moneycode.kr/2022/08/26102530/d94eaa5c-ed5c-462d-ae53-c17c7d8e08f6.jpg

방송인 조혜련 조카가 진심을 담은 응원으로 모두를 울렸습니다.

조혜련 가족은 지난 25일 방송된 SBS-TV ‘DNA 싱어-판타스틱 패밀리’에 출연했습니다.

이날 ‘몸짱 스타’ 가족으로 출연한 그는 ‘다이나믹 듀오’의 ‘고백’을 선보였는데요. 그의 총 쏘는 안무를 본 판정단은 스타 싱어가 조혜련일 거라 확신했습니다.

조혜련 조카는 “(이모와) 일주일에 적어도 두 번, 많게는 네 번 연락한다”며 “음악 하는 사람이 저와 이모 밖에 없어서 잘 통하는 것 같다”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는데요.

이어 “너무 유명해서 TV를 틀면 이모가 나올 정도였는데 제가 너무 어려서 이모 모습을 보면 너무 무서웠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공개된 스타 싱어 정체는 조혜련. 그는 “정우(조카)랑 연락을 많이 한다. 얘가 편하고 만만하게 생겼잖나”라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조혜련 조카는 이모에 대해 “바쁜 와중에도 고민이 있으면 용기를 주고 언제든 받아주고 응원해주는 존경하는 사람”이라면서 “이모가 힘들었던 시기가 있었는데 어릴 때 친구들한테 놀림 받아서 많이 원망스럽고 했다”고 말했는데요.

그는 “하지만 이모가 다시 일어나는 모습을 보고 싶었고 어떤 시련이 와도 이모가 반등하려고 노력하고 사람들 기억 속에 멋진 사람이라고 기억되길 바란다”고 속내를 내비쳤습니다.

조카의 진심에 조혜련은 감동한 듯 눈시울이 붉어졌는데요. 네티즌들은 “나도 같이 울컥했다”, “이모와 조카 사이 정말 부럽다”, “되게 좋은 사람인 듯”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조혜련과 조카의 무대,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SB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2
+1
2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