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부산 공연에 호텔들 ‘예약 취소’…”하루 숙박 95만 원? 나쁜 X들”

5
https://cdn.moneycode.kr/2022/08/26115355/ef9ee3c4-3607-4a99-8a79-43249b8ff657.jpg

‘방탄소년단'(BTS)이 오는 10월 15일 부산 기장군에서 완전체 공연을 하기로 했습니다.

빅히트 뮤직은 지난 24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 ‘BTS 옛 투 컴 인 부산'(BTS Yet To Come in BUSAN)을 개최한다”고 밝혔는데요.

약 10만 명 규모의 콘서트 소식에 전 세계 아미(팬덤명)들은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습니다. 일찌감치 인근 호텔 등 숙박업소 예약에 나섰습니다.

문제는 이 같은 공연 소식이 알려지지 부산 지역 내 숙박업소 가격이 폭등했다는 것. 전주와 비교하면 무려 9배 이상 오른 곳도 있었는데요.

심지어 일부 호텔 측이 사전에 예약한 예약건을 일방적으로 취소시키기도 했다고. 트위터 등 주요 SNS,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 같은 피해를 호소하는 글이 수십여 개 올라왔습니다.

한 네티즌은 “지금 부산 일대 숙박업소 X악질이다. 갑자기 값 올리려고 다 취소시켰다”고 토로했는데요.

또 다른 네티즌도 “부산 이번만 장사하고 다들 망하려고 하는 거냐”며 “어제 오늘 숙소 총 3개 취소와 거절로 멘탈이 너덜너덜. 이러다 부산역에서 노숙하겠다”고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한 네티즌은 콘서트 당일 특정 호텔 가격을 두고 “15일 가격 95만 원이 무슨 일이냐. 어떻게 추석 연휴보다 비싸냐. 나쁜 놈들”이라고 분노했는데요.

실제로 디스패치가 확인한 이날 숙박업소 가격은 평소보다 10배 가까이 오른 수준. 부산의 한 3성급 호텔은 무려 150만 원대 가격을 책정했습니다.

부산시는 지역 숙박업소들을 상대로 계도에 나서겠다고 밝혔는데요.

다만 법적 효력이 없는 조치여서 실제 비용 하락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입니다.

<사진출처=SNS, 호텔스닷컴 캡처, 빅히트 뮤직>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7
+1
0

5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