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자연분만으로 태어난 네쌍둥이

0
https://cdn.moneycode.kr/2022/08/27094859/4976307f-d8f1-4e61-9d84-e1df0a5626be.jpg

국내 최초로 네 명의 아기를 제왕절개가 아닌 자연분만으로 낳았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26일 SBS는 결혼 전부터 다둥이 부모를 꿈꿔온 엄마 박두레 씨와 아빠 김환 씨가 네쌍둥이를 품에 안았다고 전했는데요.

지난해 첫 아이를 낳은 뒤 둘째를 갖기 위해 시험관 시술을 시도한 박 씨.

그런데 배 안에 자리 잡은 생명은 한 명이 아니었다는 것.

네쌍둥이의 아버지 김 씨는 “집이 하나 생기면서 쌍둥이겠거니 했는데 한 2주쯤 지났을 때 세쌍둥이인 걸 알았다”며 “2~3주 뒤에 마지막 한 명이 발견됐다”고 당시를 전했죠.

네 아이를 임신한 만큼 엄마는 늘 조심했고, 지난 24일.

31주 6일을 채운 아이들은 드디어 세상에 태어났습니다.

첫째와 둘째는 일란성 여아 쌍둥이, 셋째와 넷째는 일란성 남아 쌍둥이였는데요.

아이들은 몸무게가 모두 1.5kg 안팎에 불과해 일단 신생아 중환자실로 옮겨졌지만, 건강 상태가 좋은 편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해, 34년 만에 제왕절개 수술로 다섯쌍둥이가 태어났는데, 자연분만으로 네 쌍둥이가 태어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하는데요.

한편 지난해 국내에서 세쌍둥이 이상으로 태어난 아이는 500명 안팎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영상 출처=SB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2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