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뱃속에 ‘거즈’ 넣은 채 봉합…동의 없이 개복한 대형 종합병원

0
https://cdn.moneycode.kr/2022/08/27095001/02f70785-675c-40b3-8eb0-5b27a1880fa4.jpg

대형 종합병원의 의료진이 수술 환자 뱃속에 ‘거즈’를 넣은 채 봉합했다가, 뒤늦게 알아차리고는 다시 수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26일 KBS 뉴스는 대형 종합병원에서 일어난 의료사고를 단독 보도했는데요.

지난 6월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A씨는 간경화를 앓는 어머니를 위해 본인의 간을 이식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A씨는 수술실에 들어갈 때만 해도, ‘마취에서 깨어나면 회복실이겠거니…’ 생각했다고 하죠.

그런데 눈을 떠보니 여전히 수술실이었다고 합니다.

그는 “꿈인지 아닌지 모르겠는데, 누가 개복을 다시 해서 거즈를 뺀다고 해서 그렇게 얘기를 들었다”고 설명했죠.

사실 의료진이 실수로, 환자 몸에 들어간 거즈를 빼지 않은 채 봉합을 하고 수술을 마무리했던 것인데요.

뒤늦게 그 사실을 알게 됐고, 한 번 더 마취하고 닫았던 배를 다시 열어 거즈를 빼냈다는 것.

마취와 마취로 이어지는 상황에서 A씨가 어렴풋이 의료진의 이야기를 들었던 것이었죠.

바깥에 있던 보호자는 이러한 상황을 전혀 몰랐다고 합니다.

수술이 잘 됐고, 회복실 가서 있다가 입원실 내려갈 거라는 연락을 받았다는 것.

하루 동안 두 번이나 개복 수술을 받은 A씨.

그러나 이식받은 어머니에게 혹시나 해가 될까, 항의도 못 했다고 하는데요.

뒤늦게 알게 된 아버지가 항의했으나 수술 후 두 달이 지나도록, 병원 측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세브란스 측은 KBS를 통해 “거즈가 장기 뒤쪽으로 들어가 수술 당시 찾기 어려웠고, 발견 직후 바로 제거했다”며 보상과 관련해선 논의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진·영상 출처=KB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