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다가 그대로 퇴장?” 또다시 ‘숙소 위생’ 지적 나온 ‘환승연애2’

1
https://cdn.moneycode.kr/2022/08/27095033/47efa12c-5917-4441-a04d-9eefbb95d8d2.jpg

‘환승연애2’ 출연진의 숙소 위생 논란이 됐었죠.

그런데 선공개된 영상에서도 이러한 모습이 또다시 등장해 이목이 쏠렸습니다.

26일 티빙 측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환승연애2] “널 사랑할 수 있는 건 나밖에 없어” 지연의 고백’이라는 제목의 선공개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공개된 영상에서 지연과 나연이, 지연의 X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는데요.

이때 태이가 앞에 앉아 있었죠.

지연은 자신의 X에 대해 “나는 다른 사람을 만났을 때 내 X랑 비교되는 게 있었다”며 “취향을 좀 다시 생각해 보게 된 것 같다”고 말했는데요.

이어 “(X에 대해) 처음에는 행복해라, 이랬었는데, ‘너 말고 내가 행복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더라”라며 “널 제일 사랑할 수 있는 건 나밖에 없는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했습니다.

이후 술잔을 주고받은 지연과 나연은 앉아 있는 태이를 뒤로한 채 자리를 떠났죠.

쓰레기와 술병 등 먹고 남은 음식은 자리에 그대로였는데요.

앞서 ‘환승연애2’ 숙소 위생에 대한 지적 글이 온라인을 통해 올라오며 화제가 된 바 있습니다.

숙소 내 거실과 주방 등 정리가 하나도 되어 있지 않고, 위생을 신경 쓰지 않는 출연진들에 대해 말이 나온 것인데요.

‘환승연애2’ 7화에서는 고스란히 남은 파티 흔적, 식탁에는 마시다 만 술과 음식들이 널브러져 있었습니다.

주방 역시 같은 상태였고, 음식물 쓰레기는 한쪽에 가득 쌓여 날파리가 날아다니기도 했죠.

공개된 최근 회차에서도 네티즌들은 “아무도 안 치우나?”, “엽떡 먹은 거 그대로 두는 거 뭐지”, “몰입이 안 된다”, “일어나면서 좀 치우지”, “향초랑 디퓨저 두면 뭐하냐”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영상 출처=티빙>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