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태현 “박시은과 병원 다녀와…눈물, 멈추지 않고 쏟아 보낼 것”

0
https://cdn.moneycode.kr/2022/08/27104810/425f458a-384f-4ace-8686-67ee03bfaf81.jpg

배우 진태현이 박시은과 일상으로 돌아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진태현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많은 위로와 응원으로 저희는 잘 있다. 아내(박시은)와 병원 진료도 다녀왔다”고 안부를 전했습니다.

두 사람은 다시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진태현은 “어제부터 다시 새벽에 러닝을 시작했다”고 담담히 전했습니다.

이어 “일상으로 돌아오려면 빨리는 힘들겠지만 천천히 노력하려 한다”며 “안부를 묻는 연락이 많아 이렇게 대신 인사한다”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눈물이 멈추지 않지만 멈추려 하지 않고 다 쏟아보내겠다. 감사드린다. 우리 아내를 위해 기도, 응원, 사랑 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지난 19일 출산을 20일 앞두고 둘째 아이를 유산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알렸습니다. 이유 없이 태아의 심장이 멈췄다는 것.

박시은 역시 “저희 부부는 포기하지 않기로 했다. 태은(둘째 아이의 태명)이가 다시 와줄거라는 희망을 품고 몸부터 회복하고 마음은 천천히 회복해 가려 한다”고 먹먹한 심경글을 올렸습니다.

박시은은 “9개월 간 참 감사한 시간이었다. 그 시간 함께 해준 태은이에게 너무 고마웠고, 이제 더 좋은 곳으로 가서 행복할 거라 생각한다”고 적었습니다.

네티즌들은 “두 부부에게 축복이 오길”, “태은아, 빨리 다시 엄마 품으로 오렴”, “마음과 몸 잘 추스르셨으면 좋겠다” 등 위로의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한편 진태현은 박시은과 지난 2015년 결혼했습니다. 이후 2019년 대학생인 딸(다비다 양)을 입양해 박수를 받았습니다. 이어 결혼 7년 만인 올해 2세를 임신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진태현 박시은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