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가게서 일하는 13살 차이 여고생에게 “삼촌 말고 오빠라 불러” 호감 표시한 男

0

‘고딩엄빠2’에 13살 나이차이를 극복한 부부의 사연이 소개됩니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에는 19살에 엄마가 된 장소희(25), 13세 연상 남편 차상민(38) 부부의 일상이 공개되는데요.

두 사람은 치킨가게에서 일하며 알게 된 사이로, 13세 나이차에도 금방 친해졌죠.

당시 고등학생 신분이었던 장소희는 자연스레 차상민을 ‘삼촌’이라고 불렀는데요.

이에 차상민은 “오빠라고 불러 달라”며 장소희에게 적극 호감을 표했다고.

제작진은 “13세 나이차를 극복하고 가정을 이룬 장소희-차상민 부부가 파란만장한 만남과 현재의 일상을 공개한다”며 집안의 반대를 넘어서 가정을 이룬 두 사람이 현재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는지, 갈등과 위기는 없는지 솔직하게 보여준다”고 전했는데요.

이어 “장소희와 친정엄마의 애틋한 정, 사랑도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든다”며 “가슴 따뜻한 한 회가 될 것이니 지켜봐 달라”고 밝혔죠.

이들 부부의 사연은 30일 밤 10시 20분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진출처=고딩엄빠2>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