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에서 ‘일회용품’이면 사라진다면?

0
https://cdn.moneycode.kr/2022/08/29103910/rthrr4.jpg

정부는 넘쳐나는 쓰레기, 기후변화 등의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오는 11월 24일부터 식당과 카페 안에서 일회용 종이컵과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는데요. 일회용품 사용이 전면 금지되면 우리 일상은 어떻게 달라질까요?

11월 24일부터 사용 금지되는 일회용품은?

환경부에 따르면 오는 11월 24일부터는 식당, 카페와 같은 식품접객업소, 집단급식소 안에서는 일회용 플라스틱 컵뿐만 아니라 일회용 종이컵도 사용할 수 없게 되는데요. 플라스틱 재질의 빨대 및 젓는 막대 역시 사용이 금지됩니다.

현재 편의점과 제과점에서 일회용 봉투 등을 무상으로는 제공을 금하고 있지만, 물건을 구입하면 돈을 주고 봉투를 구매할 수 있었는데요.

11월 24일 이후로는 비닐과 부직포 등 일회용 봉투와 쇼핑백을 아예 살 수 없게 됩니다. 단, 종이 재질의 봉투앞으로도 계속 사용할 수 있습니다.

비가 오는 날 건물 앞에서 우산 비닐에 우산을 넣는 모습점차 사라질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11월 24일부터 연면적 3,000m² 이상 대규모 점포우산을 감싸 일회용 비닐 사용이 전면 금지되기 때문입니다.

또한, 야구장이나 축구장에서는 응원봉과 응원 나팔 등 플라스틱 응원 용품을 사용할 수 없게 되는데요. 일회용품 사용 규제어기면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피앤에스는 숫자가 아닌 사람을 남기는 회사입니다. 올해 11월 24일부터 식당과 카페 안에서 일회용 종이컵과 플라스틱 빨대 사용 전면 금지는 물론,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그동안 유예해 오던 매장 내 일회용품 사용 단속 과태료 부과 역시 재개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일회용품1회만 사용하고 버려지다 보니 생산과 유통, 폐기되는 과정에서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일회용품을 줄이기 위한 국민 여러분의 참여가 절실히 필요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