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해외여행 포기한 가장 큰 이유는?

0
https://cdn.moneycode.kr/2022/08/29110336/thrt-1.jpg

올 추석 해외여행을 포기한 이유가 코로나19에 대한 우려보다는 연휴 기간이 4일에 불과해 짧은 탓이라는 의견이 더 많았다.

여기어때(대표 정명훈)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추석에 여행을 계획 중인 응답자의 97.4%가 국내 여행을 떠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여행 선택 이유로는 응답자의 55.8%가 ‘해외여행을 떠나기에 연휴가 짧아서’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코로나19 재확산(33.2%)’과 ‘해외여행 비용 부담(22.8%)’이 뒤를 이었다. 그동안 해외여행을 포기하게 만든 가장 큰 이유로 꼽혀온 ‘코로나19’가 아닌 점은 이례적이다. 전체 응답자의 33.4%는 추석 연휴 4일이 여행을 즐기기에 부족하다고 답했다.

추석 연휴가 짧아서 아쉬워했으나, 여행 욕구는 컸다. 응답자의 76.4%가 추석 연휴 여행을 계획 중이라고 답했다. 지난해 추석과 비교해 31.9%포인트가 늘었다. 여기어때의 추석 연휴 예약 데이터만 봐도, 지난해 대비 올해 추석 연휴의 숙소 예약 건수는 81.7% 증가했다. 짧은 연휴로 예약 경쟁도 치열해지면서 펜션의 경우 입실일 기준으로 평균 48.6일 전에 예약을 완료했다. 지난해보다 4.3일 빨라진 수치다.

일반적인 연휴와 달리 명절에 여행을 떠나는 만큼, 가족 단위 여행이 많았다. 가장 많은 응답자가 가족(45.3%)과 함께 여행을 떠날 것이라고 답했다. 여기어때 예약 데이터에서도 가족 단위 이용이 많은 펜션 예약 건수가 지난해 대비 84.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커플 여행(43.5%), 나 홀로 여행(5.8%)이 뒤를 이었다.

이번 설문조사는 이달 17일부터 24일까지 고객 경험 관리 솔루션 ‘피드백’을 활용해 여기어때 앱 사용자 60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권오균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