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위에 착륙하는 비행기? 뉴욕에서 워싱턴까지 가는 새로운 방법

0
https://cdn.moneycode.kr/2022/08/29110718/ere.jpg

조만간 뉴욕과 워싱턴 D.C.를 오가는 수상 비행기가 취항할 전망이다.

사진=플리커

테일윈드 항공(Tailwind Air)은 뉴욕에서 워싱턴 D.C.까지 운항하는 최초의 수상 비행기 서비스를 913일 시작한다고 밝혔다. 피터 매니스(Peter Manice) 테일윈드 항공 설립자는 “워싱턴 D.C.와 맨해튼을 여행할 수 있는 가장 빠른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승객들이 “매력적인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사진=Tailwind Air 홈페이지

원래 뉴욕에서 워싱턴 D.C.를 가기 위해서는 라과디아 공항(LaGuardia)이나 JFK 공항으로 가야 했다. 수상 비행기 터미널은 맨해튼 중심에 있는 스카이포트 마리나(Skyport Marina)에 있어 이동에 드는 시간을 현저히 줄일 수 있다. 워싱턴 D.C.에서도 시내에서 약 16㎞ 떨어진 컬리지 파크 공항(College Park Airport)에서 비행기를 탈 수 있다.

비행기는 서비스가 시작되는 9월 13일부터는 하루에 2회, 주 6일 동안 운항될 예정이다. 비행시간은 80~90분 내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승객들은 출발 10분 전에만 체크인을 하면 된다.

요금은 편도 395달러(한화 약 52만원)부터 시작하며 승객들은 최대 20파운드(약 9㎏)의 수하물을 반입할 수 있다.

뉴욕~워싱턴 D.C. 노선 취항을 축하하기 위해 테일윈드 항공은 9월 13일부터 12월 22일까지 이벤트 코드를 사용해 항공편을 예약한 승객들에게 무료로 추가 좌석을 제공하고 있다.

글=이나한 여행+ 인턴기자
감수=홍지연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