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신 하나 신으면 그게 한복?” 박술녀, 청와대 화보 논란에 일침

1
https://cdn.moneycode.kr/2022/08/29122714/5bab5c71-5f59-4900-aaed-3aefad7dbc5a.jpg

최근 청와대 영빈관 등에서 촬영한 한복 패션 화보에 대해 ‘한복 장인’ 박술녀 씨가 일침을 가했습니다.

앞서 지난 22일 보그 코리아는 ‘청와대 그리고 패션!’이라는 이름의 화보를 공개했습니다.

최근 개방된 청와대 본관과 영빈관, 상춘재, 녹지원 등에서 모델 한혜진을 주축으로 김원경, 김성희, 오송화, 이애리 등이 촬영에 참여해 화제가 됐습니다.

해당 화보 속 모델들은 도포, 저고리, 버선, 노리개 등 한복 요소를 매치한 의상을 입고 강렬한 매력을 드러냈습니다.

이후 해당 화보를 접한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페이스북에 “청와대라는 대한민국 역사의 중요한 상징적 공간을, 과반의 국민적 동의 없이 폐쇄한 것”이라며 “폐쇄하는 것에 그친 것이 아니라, 그 공간을 개방이라는 허울로 포장하여 역사적으로 단절시켜 버린 것이다. 이러한 권한은 누구도 부여한 바가 없다”라고 지적했습니다.

28일 MBC 뉴스는 ‘한복 장인’ 박술녀 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는데요.

박술녀 씨는 “과연 서양 드레스에다가 우리나라 꽃신 하나만 신으면 그게 한복인가”라며 “상징적이고 세계 사람들이 바라보고 관심 갖는 그 장소에서 그런 옷을 찍은 것이 좀 아쉽고, 안타깝고, 가슴 아프다는 말을 정확하게 말씀드리고 싶다”고 일갈했습니다.

또한 해당 화보에 일본 아방가르드 대표 디자이너인 류노스케 오카자키의 의상도 포함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더 커졌습니다.

현재 보그 코리아 측은 해당 화보를 삭제한 상태인데요. 삭제된 배경이나 혹은 재공개 등의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앞서 지난 5일 한 케이블 채널 예능 프로그램이 신세계그룹 가구 업체 소파를 청와대 본관 앞에 갖다 놓고, ‘대한민국 최초, 청와대를 방문한 소파’라는 영상을 내보내기도 했는데요.

이에 청와대를 상품 홍보에 이용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상황.

문화재청장은 “활용 방안도 차근차근 준비해서 갔어야 되는데 활용에 대한 미흡한 절차가 이런 결과를 초래했다고 생각한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보그 코리아, MBC>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2
+1
0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