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母 유골함 두고 싶은데…” 반대하는 ’32세 연하’ 아내가 고민인 남편

0

※ 일부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자료사진]

어머니의 유골함을 집안에 모시고 싶은 남편과 이를 반대하는 아내의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29일 방송되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180회에는 50대 남성 의뢰인이 등장합니다. 의뢰인은 어머니의 유골함은 집 안에 모시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의뢰인은 어머니가 살아계셨을 때 마음고생을 많이 해, 어머니에 대한 애틋함이 있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래서 어머니가 돌아가셨어도 유골함을 옆에 두고 계속 대화를 나누고 싶어 유골함을 모시게 됐다고 설명했는데요.

하지만 의뢰인의 아내는 달랐습니다. 아내는 밤에 화장실 가는 것도 무서워할 정도였는데요. 유골함을 집안에 두는 걸 반대하고 있었죠.

의뢰인 부부는 결혼한 지 몇년 되지 않은 신혼이었는데요. 심지어 32세의 나이 차이가 났습니다.

이수근은 유골함을 모시는 게 일반적이지 않은 것은 물론 아내의 나이를 듣고 기함했는데요. 그는 “어린 아내 입장에선 집안 분위기가 신경 쓰일 수 있다”라며 조언했습니다.

이에 의뢰인은 일을 하면서도 유골함을 차에 모시고 다녔다고 밝혀 충격을 불렀는데요.

그가 유골함을 집 안에 모시게 된 특별한 사연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됩니다.

<사진출처=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픽사베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