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위 불법주차 신고했더니 “너 집 어디야?” 협박한 男

0

인도 위 상습 불법주차 차량을 신고했다가 보복 위험에 놓인 네티즌의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지난 28일 ‘불법주차 신고하다 보복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작성자 A 씨는 이날 오후 동네를 산책하던 중 인도 위에 주차돼 있는 차량을 발견했는데요. 곧바로 사진을 찍어 안전신문고에 신고했습니다.

그는 “휠체어를 사용하는 어르신이 사시는데 불법주차 때문에 차도로 내려가야 하는 경우가 많은 지역”이라며 “휠체어가 자유롭게 이동할 수 없게 인도 바로 앞에 주차를 해서 신고했다”고 설명했는데요.

A 씨는 이전에도 문제의 차량이 불법주차를 해 신고한 이력이 있었습니다.

신고 후 자리를 떠나려던 그에겐 낯선 남성이 다가왔는데요. 알고 보니 이 남성은 신고당한 차량의 차주였습니다.

A 씨는 “아저씨가 다짜고짜 ‘사진 찍었냐. 휴대폰 내놔라’고 했다. 뒤를 이어 아주머니가 나오더니 ‘잡았어?’ 이러더라”고 회상했는데요.

그는 “제가 무슨 도둑도 아니고 죄를 저지른 범인 마냥 취급당한 기분이었다고 불쾌감을 나타냈습니다.

남성은 흥분한 듯 A 씨를 향해 “112에 신고해. 경찰 불러”라고 소리 질렀는데요.

경찰 출동 직전 “너 집이 어디야. 얼마나 할 짓이 없길래 이런 짓을 하고 다니냐. 왜 나만 찍고 그래”라고 협박하기도.

함께 온 여성 또한 “뭐하는 사람이냐. 구청에서 나왔느냐. 건당 돈 받고 하는 짓이냐”고 쏘아붙였는데요.

A 씨는 이들에게 “처음부터 잘못했으니 이번 한 번만 사진 찍은 거 내려달라고 했다면 신고 취하할 생각이었다”면서 “도둑놈 취급해서 기분이 나빴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후 출동한 경찰에게 전후 사정을 이야기한 뒤 집으로 돌아왔는데요. 보복할 것을 우려하는 상황입니다.

한편 공익신고자 보호법에는 공익신고자를 보호하는 규정이 명시돼 있는데요. 공익신고를 이유로 신고자에 불이익조치를 하면 최대 3년 이하의 징역 혹은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공익신고를 방해하거나 취소하도록 강요할 시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선고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출처=보배드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