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엑스’ 루나 “마음의 병, 오래 앓아 날 놓아버려…이겨낼 것”

0

그룹 에프엑스 출신 루나가 그간의 심경을 전했습니다.

29일 루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글을 남겼는데요.

그는 “‘함께’라는 것이 너무 좋아서 혼자 있는 것이 너무 두려워 지는 순간이 오면, 그때는 진짜 자기만의 힘으로 일어서야 하는 시기가 오는 것 같다”며 입을 열었습니다.

루나는 “지금은 나에게 집중할 때다”라며 “너무 오랜 시간 마음에 병으로 나를 놓아버려 왔기에 이제는 나는 기필코 일어서야만 한다”고 말했죠.

이어 “어떠한 장애물이 오더라도 난 견뎌낼 거다. 난 할 수 있다”며 “더 이상 혼자가 아니니까 이제는 나와 ‘함께’ 하는 분들을 위해 맞서 싸우고 이겨낼 테야”라고 각오를 다졌는데요.

루나는 “나는 가수고, 배우다. 그건 변함이 없는데 참 시작이 아이돌이었기에 순탄치 않았다. ‘편견’을 깨버리기엔 난 너무 어렸고 부족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는 누군가에 인정보다는 내가 나를 인정하고 싶다고 말했는데요.

마지막에는 “아이돌 생활하면서 참 남에게 인정받고 싶어서 죽도록 노력했던 것 같다. 이젠 그렇게 안 살아야지”라는 글과 함께 ‘나를 사랑하자’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습니다.

앞서 지난 24일 루나는 지난 3년간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무대에 서기조차 힘들고 괴로웠다고 고백하기도 했습니다.

기다려준 가족과 팬분들 덕분에 다시 컴백했다고 말했죠.

당시 그는 “아직 완치된 건 아니지만 잘 버티면서 살고 있다”라고 털어놓았는데요.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이며, 아픔을 이겨내고 새로운 다짐을 한 루나에게 응원의 댓글이 이어졌습니다.

한편 2009년에 그룹 ‘에프엑스’로 데뷔한 루나는 2011년 ‘금발이 너무해’를 시작으로 뮤지컬배우로도 활동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루나 SN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