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리뱅’이 즉석 재연한 댄서들이 클럽에서 ‘마라맛’으로 노는 법(영상)

0

크루 ‘홀리뱅’이 ‘슈퍼주니어’ 김희철에게 클럽에서 ‘마라맛’으로 노는 법을 전수했습니다.

유튜브 ‘술트리트 파이터2’는 지난 25일 게스트 홀리뱅과 고량주를 마시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홀리뱅 멤버 중 주당으로 알려진 제인, 로아와 수장 허니제이가 출연했는데요.

이날 허니제이는 홀리뱅 스타일의 ‘고급 섹시’ 안무를 알려줬습니다. 이때 김희철이 “댄서들은 클럽에서 어떻게 노는지 궁금하다”라고 물었는데요. 허니제이는 “모드에 따라 다르다”라며 ‘마라맛’으로 놀 때 모습을 재연했죠.

허니제이는 “일단 여기에 안 있는다. 다 서야 한다. 클럽 의자는 앉으라고 있는 곳이 아니다”라고 모두 의자 위로 올라 섰죠.

이어 벽을 잡아야 한다고 알려줬는데요. 제인은 “나는 뒤로 잡는다”라며 응용 버전도 알려줬죠.

그 상태로 냅다 춤을 추는 건데요. 벽과 하나 되어 트월킹 등 몸을 흔들어야 한다는 것.

제인은 “나 같은 경우는 컵을 손에서 안 놓는다”라며 새로운 모드를 보여줬는데요. 이에 허니제이는 “이거 해야 한다”라며 술을 옆사람 입에 붓는 ‘술 주유’까지 재연했습니다.

홀리뱅은 김희철과 박재범의 ‘몸매’에 맞춰 클럽처럼 춤을 췄는데요. 허니제이의 강렬한 트월킹으로 후끈한 분위기를 완성했습니다.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사진·영상출처=유튜브 ‘술트리트 파이터2’>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