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매출 25억” 카카오 네이버가 반한 웹소설 차소희 작가 인터뷰

0
https://cdn.moneycode.kr/2022/08/30101024/werwerw.jpg

차소희 작가님과(좌) 작가님이 쓰신 <황녀님이 사악하셔>(우)84만 명이 열광한 《황녀님이 사악하셔》를 비롯해 카카오페이지, 네이버에 다수의 웹소설을 연재하며 억대 수익을 올리고 있는 차소희 웹소설 작가가 첫 번째 작법서인 《100만 클릭을 부르는 웹소설의 법칙》을 펴냈다.하루에도 300여 개 이상의 신작이 쏟아지는 웹소설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웹소설만의 작법 스킬과 흥행 전략을 배우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

《100만 클릭을 부르는 웹소설의 법칙》 내용에는 웹소설 독자의 ‘리딩 니즈(reading needs)’부터 키워드를 선정하고 기획하는 법, 캐릭터에 입체감을 부여하는 법, 극적 연출을 넣어 플롯을 짜는 방법, 플랫폼별 공략법 등 웹소설 흥행 공식이 모두 담겨있다.

지금부터 차소희 작가의 인터뷰 내용을 확인해보자.

Q. 글 한 편으로 독자의 마음을 쥐락펴락 하는 차소희 작가님, 자기소개 한번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10년차 웹소설 작가 차소희입니다.
2014년 네이버 웹소설 공모전에서 《단향-색을 탐하다》(우수상)라는 작품으로 데뷔했고, 《황녀님이 사악하셔》,《조선여우스캔들》 등 지금까지 15종의 작품을 출간했습니다.

네이버 웹소설, 네이버 시리즈와 카카오페이지에서 주로 활동하고 있고요. 저의 작품을 사랑해주는 많은 독자분들 덕분에 이렇게 오래 글을 쓰고 있습니다. 이 자리를 빌려 독자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달드리고 싶습니다.

Q. 작가님께서는 ‘로맨스’ 분야에서 특히 이름을 날리고 계신데요. 웹소설 작가가 된 이유, 로맨스 분야의 작품을 쓰게 된 과정까지가 궁금합니다.

제가 글쓰기를 시작했던 건,
정말 ‘그저 쓰고 싶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제 안에 담겨있는 어떤 말들을 밖으로 풀어내고 싶었어요. 아마추어 시절 동안 무료 연재처에 조금씩 조금씩 글을 쓰곤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제 소설에 이입해 공감하고 즐거워하는 독자님들의 댓글을 보게 됐어요. 그때 불현듯 이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아, 더 많은 사람들을 즐겁게 해주고 싶다!’

그 뒤로 독자님들을 행복하게 해주는 상업작가를 목표로 글을 쓰기 시작했어요.
로맨스 장르를 선택한 건
‘사랑’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사람을 즐겁게도, 슬프게도 만들 수 있는 건 사랑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어서 로맨스를 써나갔어요. 그때 집필하게 된 게 사극 로맨스 《단향-색을 탐하다》 으로 네이버 웹소설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하였는데요. 이 수상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상업작가로서의 글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차소희 작가님 신간 <100만 클릭을 부르는 웹소설의 법칙>

Q. 평소 작품 구상, 줄거리, 캐릭터 등에 대한 영감은 어디서, 어떻게 얻으시나요?
여러 콘텐츠를 보면서
나만의 상상을 하는 것,
제가 영감을 받는 방식입니다.
저 같은 경우는 정말 상상을 많이 해요. 그냥 소파나 침대에 누워서 상상의 나래를 펼칩니다. ‘내가 이런 사람이라면? 내게 이런 상황이 닥친다면?’ 하면서요.

어떤 상황이 안 떠오른다면 책, 만화, 영화, 드라마 등 다양한 콘텐츠를 머릿속에 집어넣으면서, ‘저 장면에서 나라면?’, ‘저런 캐릭터를 내가 쓴다면?’ 꼬리에 꼬리를 무는 상상을 합니다. 그러다보면 자연스레 ‘이런 거 쓰고 싶다, 쓸 수 있을 것 같아.’하는 생각이 떠올라요. 그때 앉아서 글을 씁니다.

차소희 작가님 작품인 <악역에게 정체를 들켜버렸다>(좌), 조선여우 스캔들(우)
Q. 처음 웹소설에 도전하는 작가라면 어떻게 접근하고 시작하면 좋을까요?
일단 인기 웹소설을 읽는 것부터
시작하셨으면 합니다.
몇 편정도 웹소설을 읽으면 웹소설의 구조, 스토리, 캐릭터 등에 대한 기본적인 가닥이 잡힐 거예요. 그 가닥을 하나하나씩 엮으면서 나의 스토리 구상을 시작하면 됩니다.

출판사에 투고를 할 수도 있고 플랫폼에 무료 연재를 할 수도 있는데, 저는 무료 연재를 추천합니다. 연재를 하면서 독자님들의 피드백을 받을 수 있고 그 피드백을 통해 내 글에 장점이나 문제점을 정확히 알게 될 수 있으니까요. 그렇게 더 나은 글을 쓸 수 있게 됩니다.

웹소설을 읽더라도 ‘가닥이 잡히지 않는다, 잘 모르겠다’ 한다면 《100만 클릭을 부르는 웹소설의 법칙》의 초판 한정 부록인 《100만 클릭을 부르는 웹소설 아이디어 노트》의 가이드라인을 따라가 보시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100만 클릭을 부르는 웹소설의 법칙
저자 차소희

출판 더퀘스트

발매 2022.08.30.

Q. 웹소설 조회 수를 높이는 작가님만의 꿀팁은 무엇일까요? 10년차의 내공을 보여주세요.
웹소설 독자의 니즈(needs)를
파악하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어떤 취향을 가진 독자를 공략할 것인지 정하고 그다음으로 타겟팅 한 독자가 ‘무엇을 원하는가’에 중점을 둬서 글을 써야 합니다. 예를 들어 해당 독자가 사이다 전개를 좋아한다면 그 니즈에 맞춰서, 감정물의 전개를 원한다면 그 니즈에 맞춰서 쓰는 겁니다. 제 작품으로 예시를 들어 보겠습니다.

로맨스에서는 ‘심금을 울리는 감정물’을 선호하는 독자가 많은데요, 《어느 날 남편이 후회한다》가 이런 독자를 타겟팅한 작품입니다. 그래서 인물의 감정묘사를 극대화하고 문장을 디테일하게 다듬으며 소설을 쓰곤 했습니다.

다른 예로 ‘속 시원한 사이다물’을 좋아하는 독자들을 타겟팅한 작품은 《황녀님이 사악하셔》입니다. 극중에서 전개를 늘어뜨리는 것보다는 시원시원하게 사건을 빼며 빠르게 나아갔고, 주인공과 대비되는 악역의 갈등 장면을 확연히 줄여 고난을 길게 만들지 않았습니다.

내 글을 읽는 독자가 어떤 내용을 바라고 있는지를 고민한 뒤 글을 쓰면 틀림없이 흥행할 수 있을 겁니다.
지망생이든, 기성 작가든
‘인기 작가’가 되고 싶다면
한 번은 꼭 읽어봐야할 작법서다!
_ 《전남편의 미친개를 길들였다》 작가, 재겸
쓰자마자 데뷔까지 가는
웹소설 작법 노하우 대공개!
이런 분들이라면 꼭 읽어보세요.
✔ 작가의 꿈을 이루고 싶은 지망생
✔ 웹소설 작가로 N잡하고 싶은 직장인
✔ 조회 수가 오르지 않는 기성작가
✔ 캐릭터 설정, 중거리 설계 템플릿이 필요한 글쓰기 왕초보
✔ 내 웹소설을 웹툰, 드라마로 만들고 싶은 작가
✔ 웹소설 써서 따박따박 인세 받고 싶은 사람

길벗이 추천하는 글

»다이어트 중”운동 없이 15kg감량”..그 비법은?

»6월 물놀이 여행지! 가족끼리 가기 좋은 여행명소 5

»”가격이 천차만별” 토지 감정평가 시세를 신뢰하기 어려운 이유 5

»이젠 아이돌 세계관까지 공부하는 의지의 한국인

»유난히 안 빠지던 뱃살, 해결은 바로 ‘이것’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