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원망스러웠다”…’스맨파’ 노필터 디스로 논란된 인규의 하소연

0
https://cdn.moneycode.kr/2022/08/30105152/04f7d2c3-bae9-4450-9d28-a4e477470b62.png

크루 ‘위댐보이즈’ 인규가 크루 평가 영상 비하인드를 털어놨습니다.

지난 29일 유튜브 ‘더 춤’에는 엠넷(Mnet)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 코멘터리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댄서 아이키와 두락이 MC로 나섰는데요.

이날 코멘터리에는 ‘위댐보이즈’ 인규와 카멜이 함께했습니다. 인규는 1회에서 필터를 거치지 않는 디스로 화제를 모았는데요. 주옥같은 디스로 ‘갱갱좌’에 등극하기도 했죠.

아이키는 크루 평가 영상을 보며 “실제로 모든 팀들이 다 친한 건 아니었지 않냐”라고 물었습니다. 인규는 “서로 아는 사람만 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죠.

아이키는 당시 현장 분위기를 물었습니다. 카멜은 “살얼음판이었다. 공기의 무게가 계속 왔다갔다했다”라고 설명했는데요.

이에 인규는 “왜 무거워지냐면 저희끼리 이제 얘기하다가 다른 팀 등장하면 저희 VCR이 나온다”라며 “사실 겁나 무섭다. 트릭스 형이나 영제이 형이 가까이 오면 이 악물고 VCR만 봤다”라고 ‘분량부자’의 고충을 털어놨죠.

두락은 “상대 팀들의 평가를 VCR로 본 소감은 어땠냐”고 물었는데요.

인규는 “진짜 솔직하게 얘기하면 살짝 원망스러웠다”라고 밝혔죠. 이어진 말이 예상밖이었는데요. 그는 “더 세게 해주지. 나만 이렇게 (세게) 했지”라고 하소연했습니다.

하지만 인규가 거칠게 디스했던 이유가 있었습니다.

그는 “인터뷰 (자리에) 앉으면 많은 생각이 든다. 무슨 말을 하고 팀을 위해서 어떤 선택을 해야 할지. 진짜 만약에 이렇게 열심히 했는데 우리 팀 분량이 없으면 그게 더 슬픈 게 아닌가?”라고 말했죠. 팀이 관심을 받을 수 있게 더 거침없이 말했다는 것.

반면 같은 팀인 카멜은 인규나 ‘팀킬’도 잘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아이키는 엠넷(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했던 만큼 인규의 의도에 공감했는데요. 그는 “제가 봤을 때 인규 씨가 러블리한 면이 있다”라고 칭찬해 훈훈함을 자아냈습니다.

한편 ‘스트릿 맨 파이터’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됩니다.

<사진출처=유튜브 ‘더 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