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입 먹자마자 진짜 촬영 중단…백종원이 홀딱 반한 청도 식당 메뉴

16
https://cdn.moneycode.kr/2022/08/30105321/9df5e3e1-1df5-4348-9ceb-cf8c3b8485b1.png

더본코리아 대표 겸 방송인 백종원이 경상북도 청도의 한 식당에 반했습니다.

지난 29일 백종원 유튜브 채널에는 ‘님아 그 시장을 가오’ 3번째 에피소드가 올라왔습니다. 이날은 청도의 시장을 방문했는데요.

백종원은 청도 시장 근처의 한 식당에 방문했습니다. 이곳은 국밥집이었는데요. 국밥보다 메뉴판에 없는 메뉴를 팔아 유명해진 곳이었습니다.

주인공은 육회와 뭉티기였죠.

백종원은 먼저 육회를 주문했는데요. 만족스럽게 한 그릇을 비우고 있었습니다.

그때 주인이 뭉티기를 먹어보라고 제안했는데요. “우리 집건 드셔야 한다”라며 강력하게 추천했죠.

백종원은 “뭉티기는 내가 좋아하는 집이 (있다)”면서 긴가민가하며 뭉티기를 먹었는데요. 그는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었습니다. 곧바로 소주를 1병 시켰죠.

백종원이 좋아하는 뭉티기집과 사뭇 다른 맛이었는데요. 사용하는 부위에 차이가 있었습니다. 청도 식당의 뭉티기는 아침부터 소주를 부르는 맛이었죠.

백종원은 “얼른 카메라 접자. 술 먹자”라고 제작진에게 제안했는데요. 곧바로 남은 육회를 비워냈습니다.

그는 곧바로 셀프 슬레이트를 치고 촬영을 마무리했죠. 자리까지 옮기며 스태프와 술 마실 준비를 했는데요. 이어 제작진에게 “우리 오늘 몇 시 차지? 자고 가자”라고 제안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사진출처=백종원 유튜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8
+1
22
+1
12
+1
25
+1
22

16

  1. 백종원의 음식은 호불호가 없는 음식임…항상 중간정도의 간을 추구하며 최상의 밋을 추구하지 글치만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질날이 잇고 완벽을 추구하지만 완벽할수는 없지…평생을 살며 거짓말 실수 쓸데없는 말 심지어는 약간의 경범죄한번 저지르지 않은 사람이 지구상에 존재할까? 그렇기에 백종원은 음식계의 신적인 존재로 그가 언젠가 죽으면 동상을 세워도 무방할듯하다…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