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 중 교단 드러누워 여교사 촬영한 중학생, 학교 측 “친하다 보니까..” 황당 해명

1
https://cdn.moneycode.kr/2022/08/30105510/be585024-3791-4719-bc2c-e71510d67860.png

한 중학생이 교단에 드러누워 교사를 촬영하는 듯한 영상이 SNS를 통해 퍼져 교권침해 논란이 일었는데요.

지난 26일 동영상 플랫폼 ‘틱톡’에는 약 12초 분량의 영상이 게재됐습니다. 이는 충남 홍성의 한 중학교 교실에서 촬영된 것인데요. 한 남학생이 교단에 누워 휴대전화로 여성 교사를 찍는 듯한 모습이 담겼습니다.

이후 교권침해 논란과 함께 수업 중 휴대전화 사용을 엄격히 제한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는데요.

29일 ‘SBS’ 보도에 따르면 학교 측은 “교사와 학생이 스스럼없이 지내다 보니까 벌어진 일”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에 불법 촬영은 없었다는 것.

문제의 학생이 수업 중 휴대전화를 충전하기 위해 교단으로 올라간 것이고, 검색을 한 것뿐이라는데요.

학교 측의 이 같은 해명에 교원단체들은 황당하다는 입장입니다. 이어 명백한 교육권 침해라고 지적했는데요.

비슷한 일은 지난달 세종의 한 고등학교에서도 발생했습니다. 고교생 2명이 여교사 5명을 불법 촬영하다 적발된 것.

이 같은 논란이 연이어 발생, 수업 중 학생들의 휴대폰 소지 및 지도 규정이 뚜렷하게 규정돼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영상출처=SB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