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서 가장 많은 집 소유한 사람은 51살 권모씨, 빌라 1,242채

1
https://cdn.moneycode.kr/2022/08/30105543/4ead3379-8b1c-405e-b7f0-6d81bc8c9046.png

수도권에서 가장 많은 집을 가진 사람은 누구일까요?

29일 ‘MBC’ 단독 보도에 따르면 수도권에 가장 많은 집을 가진 사람은 51살 권모씨였습니다. 무려 1,242채를 갖고 있었는데요.

이어 2등은 51살 김모씨였습니다. 1,053채를 소유했는데요.

3등은 989채를 사들인 43살 김모씨, 또 4등은 908채를 사들인 47살 박모씨였습니다. 이 4명이 수도권에 갖고 있는 집만 4,192채.

이들은 정상적 임대사업자가 아닌 것으로 보이는데요. 전세금을 떼인 피해자들이 한 둘이 아니기 때문이죠.

먼저 1등 권씨는 1천2백채가 넘는 빌라를 2020년 2월부터 2021년 10월 사이에 집중적으로 사들였는데요. 그에게 전세금을 떼였다고 경찰에 고소한 피해자만 70명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2등 김씨 역시 2021년 1월부터 8월 사이에 1천채가 넘는 빌라를 사들였는데요.

눈에 띄는 점은, 권씨가 지난해 5월 11일 인천 심곡동 한 빌라를 산 후 불과 2주 만에 김씨가 같은 빌라 바로 옆집을 샀다는 겁니다.

이렇듯 두 사람이 사들인 집들은 같은 건물 다른 층이나 옆집이 많았는데요.

또 두 사람 대리인이 같은 전화번호를 사용하고 있었죠. 조직적으로 전세 사기를 친 것으로 보이는데요.

단기간에 많은 빌라를 사들일 수 있었던 이유는 ‘갭투기’ 덕분이죠. 전세가와 매매가가 비슷한 빌라들만 노려, 세입자들 돈으로 폭탄 돌리기를 하는 것.

이미 상당수는 잠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출처=MBC>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0
+1
0
+1
3
+1
0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