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여자가 던졌어요” 초등생의 외침…아파트 16층 고양이 추락사의 결말

4
https://cdn.moneycode.kr/2022/08/30120318/eb8ca1bf-c355-48aa-a734-6d1c65592ded.jpg

※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자료사진]

16층 고양이 추락사 사건에 판결이 2년 만에 내려졌습니다.

3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4단독(신혁재 부장판사)은 동물보호법 위반, 폭행 등 혐의로 기소된 40대 A 씨에게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 2020년 7월 14일 저녁 서울 관악구의 한 아파트에서 고양이를 난간 밖으로 던져 죽게 하고, 자신을 지적한 초등학생에게 손찌검을 한 혐의 등을 받았는데요. 당시 고양이는 16층 높이에서 던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고양이는 사고 발생 5시간 전, 입양센터에서 데려온 길고양이였는데요. A 씨는 고양이가 추락하고 나서도 수십분간 자리에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이후 문제가 된 장소에서 10세 초등학생이 A 씨를 향해 “저 사람이 고양이를 죽였다”고 소리치자 “던진 게 아니다”라며 머리를 때렸죠.

A 씨는 입양센터에서 돌아온 지 1시간 만에 고양이가 탈출해 복도에서 추격전을 벌였다고 주장했는데요. 이 과정에서 고양이가 난간에 올라섰고 손을 뻗은 순간 뛰어내린 것이라고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A 씨 측 변호인은 “센터 실수로 당초 분양 예정이었던 온순한 고양이가 다르게 분양됐다”라며 “길고양이 성격상 손에 쉽게 잡혀 던져질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라고 항변했습니다. 또한 초등학생을 때린 건 ‘꿀밤’ 수준이었다고 주장했죠.

A 씨는 최후진술에서 “아이에게 손을 대 상처받았을 아이와 부모님께 정말 죄송하다. 고양이 지식이 없던 제가 경솔했다”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목격자들은 당시 고양이의 머리가 A 씨 쪽을 향하고 있으며, 포물선을 그리며 떨어졌다고 진술했는데요. A 씨는 고양이가 떨어졌는데 소리도 지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난간 밖으로 고양이를 던진 것으로 보이는 게 맞다. A 씨가 주장한 정신질환 주장은 증거 등을 봤을 때 심신미약 상태에 있었다고 볼 수 없다”라며 “각 범행에 발령한 약식명령 벌금액이 과하다고 보이지 않는다”라고 판시했습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1
+1
2
+1
0

4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