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리 바람 피웠으면 나았을 것 같다”…김현숙의 충격 발언(영상)

0

배우 김현숙이 자신의 이혼을 언급했습니다.

김현숙은 30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이상한 언니들’ 영상을 게재했습니다. “#이상한언니들 #비밀보장 #진심공감 #법률상담 #다가능”이라는 글도 함께 올렸죠.

김현숙은 심리상담가 한재원에게 “주로 무슨 상담을 하냐”고 물었는데요.

한재원은 “처음 부부 상담을 시작했을 때 가장 많았던 것은 바람이었다”며 “불륜, 성격차이, 섹스리스, 시댁 문제 순이었다”고 답했습니다.

이에 김현숙은 “저는 이렇게 말씀 드릴게요. 바람도 아니었다. 차라리 바람을 피웠더라면 나았을 것 같다”고 털어놨죠.

이지은 변호사는 “그게 제일 깔끔하다. 불륜일 경우 고민의 여지가 없이 이혼 결정이 쉽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혼 고민하시는 분들한테는 아직 때가 아니니 하지 말라고 한다”며 “영글어야한다고 조언한다. 이혼을 안 하면 죽을 것 같을 때 해야 한다”고 했는데요.

김현숙은 크게 공감했습니다. “그렇다면 저는 영글어서 했다”며 “영글다 못해 터질 것 같았을 때 이혼했다”고 말했죠.

김현숙은 지난 2014년에 결혼, 2020년에 이혼했습니다. 현재 홀로 아들을 키우고 있죠.

한편 ‘이상한 언니들’은 다음 달 2일 오후 4시 유튜브에서 첫 공개됩니다. 한 번 갔다 온 언니들이 이혼을 고민하는 사연자에게 해결책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사진·영상 출처=’이상한 언니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2
+1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