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한 형, 3배 불려준다고” 사기로 ‘김포 집 3채’ 날린 빽가

0
https://cdn.moneycode.kr/2022/08/31105232/01dab7df-6fb2-467e-84c8-aa9d8a96b3f7.jpg

그룹 코요태의 빽가가 집 3채를 판 돈을 지인에게 모두 투자했다가 사기를 당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습니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빽가가 자신이 당했던 사기 피해에 대해 털어놓았습니다.

부동산 투자로 큰 성공을 거뒀지만 사기로 다 잃었다는 것이었죠.

그는 “김포 신도시 개발될 때 우연히 들어갔다가 집이 되게 싸더라”라며 “그래서 집 3채를 사놨는데 집값이 7~8년 만에 크게 뛰었다”고 입을 열었는데요.

당시 주식을 하던 친한 형이 있었고, 원금을 보장해 준다는 말과 함께 자신에게 돈을 주면 3배로 불려준다고 제안했다고.

부동산 투자로 한 차례 큰 성공을 맛본 빽가는 집 3채를 모두 팔아 올인을 선택했다고 하는데요.

그러나 결과는 처참했습니다.

빽가는 “그때 제가 거울로 얼굴을 봤을 때 눈빛이 탐욕과 허영으로 가득 차 있었다. 그래서 ‘내 인생을 끝났구나’ 싶었다”며 당시 자기 모습을 설명했죠.

믿었던 친한 형은 빽가의 연락도 받지 않았는데요. 돈을 다 넘겨버린 상황.

빽가는 “(친한 형이) 전화도 안 받고, 집도 없고, 차도 다 팔고 없어졌다. 결국엔 아주 먼 곳(해외로)으로 갔다고 하더라”라고 토로했습니다.

함께 출연한 신지는 “종민 오빠가 사기를 당한 건 방송을 통해 많이 알려졌지만, 빽가씨도 은근히 사기도 많이 당하고 소송도 많이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습니다.

빽가는 이것 외에도 또 다른 일을 당하기도 했는데요. 축의금을 대신 전달해달라고 부탁했는데 지인이 중간에서 가로챘다는 것.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1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