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탯줄까지 달려…” 종이가방에 신생아 넣어 버리고간 남녀 (CCTV)

0
https://cdn.moneycode.kr/2022/08/31105323/ed863a84-66d7-4df4-b8d0-02c55007a1a5.jpg

부산의 한 주택가에서 갓 태어난 것으로 보이는 아기가 종이가방에 담긴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지난 30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쯤 부산 사하구 한 주택가 골목에서 신생아가 종이가방에 담긴 채 버려져 있다는 112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당시 근처에서 아기 울음소리를 들은 이를 신고한 것인데요.

갓 태어난 여자 아기는 탯줄까지 달린 채 담요에 싸여 있었습니다.

인근 주민은 “아마 (밤) 12시쯤 됐을 거다. 엄청나게 놀랐다. 살아 있는 아기를 갖다가 탯줄을 막 끊어서 거기다 놓아둔 것 자체가 (충격이다)”라고 설명했죠.

아기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다행히 건강에 큰 이상이 없는 상태라고.

경찰은 주변 CCTV를 통해 신고 접수 30분쯤 전에 남녀 등 2명이 아기를 종이봉투에 넣어 유기한 정황을 파악했는데요.

MBC가 공개한 CCTV 영상에는 10대로 추정되는 남녀가 주택가 골목으로 들어서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길 한가운데서 잠깐 이야기를 나누더니, 남성이 흰 종이가방을 받아서 들었죠.

이들은 주위를 두리번거리다가 종이가방을 주차장 한쪽에 두곤 곧 사라져 버렸습니다.

한편 경찰은 이들 남녀 2명을 추적하는 등 추가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MBC>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3
+1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