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폐’ 오빠 무시하는 6살 女동생…오은영 “당연하죠. 양보 강요하지 마세요”(영상)

0
https://cdn.moneycode.kr/2022/08/31150326/6a0f86aa-b11d-4e59-914c-1c198b55e958.jpg

오은영 박사가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지닌 아들과 딸 육아가 고민인 부부에게 현실적인 조언을 내놨습니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2TV ‘오케이? 오케이!’에는 자폐 판정을 받은 10살 아들, 비장애인 6살 딸을 둔 부부가 출연했습니다.

이날 사연자는 “아들이 4살 때 자폐성 장애 진단을 받았다. 서로 다른 성장 속도를 지닌 남매가 서로 상처받는 일 없이 밝게 키우고 싶다”고 고민을 토로했는데요.

그는 오은영 박사와 만난 자리에서 “둘째가 점점 성장하면서 6세 동생이 전반적으로 오빠를 넘어선 상태”라며 “아이한테 어떻게 인식을 줘서 키울까 (싶다)”고 밝혔습니다.

사연자가 가장 우려스러운 부분은 여동생이 은연중에 오빠를 무시하고 밀어내는 듯한 태도를 보이는 것.

그는 “오빠는 오빠 나름대로 장난감이 있으면 동생에게 주려고 하지만 전달 방법이 미숙하다. 전달 과정도 공격적으로 본다”고 안타까워했습니다.

이어진 남매의 일상 영상. 여동생은 자신에게 다가오는 오빠에 “똥냄새 난다”, “저리 가, 떨어져”라고 소리쳤는데요.

또 오빠가 장난감을 부수자 화가 난 나머지 머리를 때리기도 했습니다.

오은영 박사는 “자폐 스펙트럼이 부모의 사랑이 부족해서 생겨난 문제가 아니라는 건 정확하게 알고 있느냐”면서 “보통 동생 쪽에 어려움이 있을 때는 조금 덜 힘들어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는데요.

반면 반대의 경우엔 감정적으로 힘든 경우가 많다고. 그는 “동생 입장에서는 억울하고 섭섭한 게 많지 않겠나”라고 첨언했습니다.

알고 보니 사연자 또한 장애인 형제를 두고 있어 딸 아이의 마음에 공감했는데요. 자신이 성장 과정에서 많은 상처를 받았던 만큼 딸에게는 이겨낼 수 있는 힘을 주고 싶다고 전했습니다.

오은영 박사는 “자폐는 상호 작용이 어렵다. 동생 입장에선 오빠가 싫은 게 아니라 재미가 없는 것”이라며 “아이에게 ‘오빠한테 그러면 안 돼’ 하면 어깨가 무겁다”고 조언했는데요.

그러면서 “아이가 성장해서 잘 발달하면 자기 나이에 맞게 오빠를 대하게 된다. 그 부분은 훈육할 부분이 아니라고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또 “남매 간 우애, 양보 좋지만 너무 어릴 때 지나치게 우애와 양보를 강요하면 그럴 마음이 없어진다”면서 “편안한 마음으로 지켜보면 나이가 들면서 잘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KB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