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를 25살로 착각한 ‘8살 연하’ 남친…실제 나이 알고 태도가 돌변했어요”

0
https://cdn.moneycode.kr/2022/08/31150356/39d6a62c-5877-464b-bb1c-e0d77462869b.jpg

여자친구의 나이를 잘못 알고 있던 남자친구가 실제 나이를 알고, 태도가 돌변했다는 한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30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3’에서는 35살 고민녀가 남자친구가 자신의 나이를 10년이나 어리게 알고 있었다는 사연을 보냈습니다.

고민녀 A씨는 우연히 동네에서 남성 B씨를 알게 됐다고 하죠.

당시 남성은 고민녀에게 “다섯”이라고 말하며 단번에 고민녀의 나이를 맞췄다고 하죠.

그러면서 남성은 A씨보다 두 살이 더 많다고 자신을 소개했다고.

대화가 잘 통했던 둘은 얼마 지나지 않아 연인이 됐습니다.

그런데 A씨는 얼마 후 있던 자신의 생일에서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는데요.

남자친구가 건넨 케이크에 생일 초가 ’25’ 숫자가 있었기 때문. 남자친구는 A씨의 나이를 25살로 착각하고 있던 것인데요.

앞서 둘의 만남에서 “다섯”이라는 의미가 서로에게 달랐던 것.

A씨는 크게 당황했습니다. 2살 연상인 줄 알았던 그가 자신보다 8살이나 어린 27살이었기 때문이었죠.

남친은 처음에는 이러한 사실을 믿지 않았는데요. A씨가 주민등록증을 보여주자 표정을 굳혔다고.

그날 밤 남친은 A씨에게 장문의 톡을 보냈습니다.

당황해서 반응하지 못했다는 말과 함께 자신의 사랑을 변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죠.

그러나 이후 남친의 태도가 돌변했다고 합니다. 남친이 좋다고 말하던 A씨의 성숙함은 올드함이 됐고, 알뜰함은 억척스러움이 됐다는 것.

2000년대 노래를 듣고 있는 A씨에게 “세대 차이 느껴진다. 나도 자기 세대 노래 좋아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커플들끼리 캠핑을 하러 가게 됐고, A씨가 쌈장과 소금을 가져가자고 제안했다고 하죠.

그러나 남친은 “안 그래도 친구들이 나이 차이 난다고 생각할 텐데 너무 억척스러워 보일까 걱정된다”는 말을 하기도 했는데요.

남친의 친구와 그의 여자친구는 세대 차이가 난다며 A씨를 놀려 민망하게 만들기도 했습니다.

A씨는 평소 입지 않던 크롭티도 입어보고 새벽 4시까지 노는 등 남자친구를 위해 노력했습니다.

남친은 A씨에게 “누나의 당당한 모습이 좋다. 무조건 맞추려고 애쓰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죠.

그런데 남친이 친구와 나눈 톡을 우연히 보게 된 A씨는 충격을 받았습니다.

톡 내용에는 “보트 같은 거 타다가 우리 누나 관절 나간다”, “누나 가끔 꼰대 같은 소리하면 답답하긴 하다. 그냥 하는 짓이 다 답답하다” 등이 담겨 있던 것.

이중적인 남친의 모습에 A씨는 큰 충격을 받았는데요.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KBS Joy ‘연애의 참견3’>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1
+1
1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