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 큰 똥통, 너무 멀리 왔다”…도넘은 디씨 저격해 사이다 일침한 침착맨

18

유튜버 겸 웹툰작가 침착맨(이말년)이 온라인 커뮤니티 디씨인사이드를 저격했습니다.

침착맨은 지난 29일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습니다. 이날 그는 시청자들에게 오픈 예정인 커뮤니티 사이트를 설명했는데요.

침착맨은 익명 커뮤니티를 준비 중이었습니다. ‘침하넷’이었는데요. 그런 가운데 그동안 무분별한 패드립으로 논란이 일었던 온라인 커뮤니티 ‘디씨인사이드'(이하 디씨) 일부 네티즌들에게 일침을 날렸죠.

그는 “디씨에 대한 불만이 좀 있다”라며 “기본적으로 자유로운 건 좋은데 그냥 무분별한 방치 아니냐. 기본적인 가입 정보가 있어야 될 거 아니냐”라고 지적했죠.

현재 디씨는 가입하지 않아도 글을 쓸 수 있는데요. 아이피(IP)가 공개되긴 하지만 다른 커뮤니티 사이트에 비해 접근 및 글 작성이 쉽죠.

침착맨은 “똥통도 있어야지 안 그러면 넘친다”라는 말을 지적하며, “옛날에 웹사이트 있었냐. 없었다. 근데 넘쳤냐. 안 넘쳤다. 그냥 억지다. 전체가 다 실명제로 하면 똥통이 어디로 가? 자기들이 알아서 처리할 거다. 각자 화장실을 만들어라”라고 일침했습니다.

이어 디씨 대표인 김유식도 저격했죠. 침착맨은 “사실을 되게 좋게 친근하게 느끼는 분이었다. 요즘에 이걸로 고통을 많이 받다 보니까 이게 맞나 싶다”라며 “마지막 자유의 방파제 같이 사명감을 가지고 있는데 잘못 생각하는 거다”, “사실 방조다. 기본적으로 휴대폰 인증은 해놔야하지 않냐”라고 했는데요.

과거와 달리 시행착오를 거쳐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 분위기가 잡힌 만큼 디씨도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

침착맨은 “디시 유저가 모두 싫으냐? 그건 또 아니다”라며 “디시의 정상인들끼리 익명으로 노는 건 좋다. 근데 이제 좀 너무 멀리 온 것 같다. 근데 웃긴 게 그 익명사이트가 제일 큰 데다. 인터넷에 똥통 하나는 있어야 된다고 해. 근데 그 똥통이 제일 커. 이건 나라 법으로 규제를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네티즌들은 그의 발언에 공감했는데요. 댓글에는 “응원한다. 모두 맞는 말이다”, “디씨는 변화가 필요하다. 이제는 그냥 범죄자 사이트같다”, “다른 곳에 비해 너무 자유로운데 사람들이 자유를 잘못된 방향으로 누리고 있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사진출처=침착맨 방송 캡처, 유튜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3
+1
0
+1
3
+1
1

18

  1. 역겹네 그냥 ㅋㅋㅋ 자기가 완장먹고 완장질하겠단 소리 아니냐 ㅋㅋㅋ 침착맨 호감이었는데 나이들수록 선비 다 돼가네

    응답
  2. 초반에 디씨랑 지금 디씨랑 같냐 ㅋㅋ 생각안하나 ㅋㅋ지금 디씨하는거 말하고 다니는거랑 예전에 디씨하는거 말하는거랑 똑같냐 ㅋㅋ 이래서 디씨인이 역겨운거임 ㅇㅇ 정상인도 병신으로 만들어줌

    응답
  3. 적어도 디씨글 하나라도 읽고 와서 댓달아라. 소영이보고 조두순놀이 시켜보고 싶다는둥, 목을 잘라서 거기에 성기를 박고싶다는 둥하는데 이게 선을 안넘은거야?

    응답
  4. 적어도 디씨글 하나라도 읽고와서 댓좀 달아라, 소영이 보고 조두순처럼 하고싶다는 둥, 목을 참수시키고 거기에 성기를 꽂고 싶다는 둥 하는데 이래도 선을 안넘은거임? 제재가 필요하다고본딘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