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에게 ‘무도’ 하차 의사 밝혀” 과거 박명수와 갈등 고백한 정준하

0

개그맨 정준하가 과거 박명수와 갈등을 겪었다고 밝히며 일화를 공개했습니다.

최근 정준하는 지상렬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과거 박명수와 관계가 좋지 않았음을 털어놓았습니다.

그러면서 지금은 둘도 없는 친구가 됐다고 밝혔죠.

그는 “아는 사람은 다 알고 있다”며 입을 열었는데요.

정준하는 당시 MBC는 기강이나 규율이 되게 심했다고 언급하며 “나는 MBC에 특채로 들어왔고, 박명수는 MBC에서 스스로 정2품, 정3품이라고 얘기하는 분이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코미디언실에 딱 들어갔는데 박명수가 들어와 욕을 했다”고 설명했는데요.

이어 박명수가 “왜 코미디언실에 이상한 놈이 왔다 갔다 하는 것이냐”, “근본 없는 XX”라고 말했다는 것.

정준하는 눈치가 보였고 “코미디언실이 아닌 여의도 MBC 구석 대리석 바닥에서 회의했다”며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이로 인한 앙금이 남았던 정준하는 MBC ‘무한도전’ 촬영 역시 힘들었다고 하는데요.

그는 “내가 ‘무한도전’을 시작한 지 2주 만에 박명수한테 쌓인 앙금이 터졌다”며 “그런 X 같은 분위기에서는 녹화를 못 할 것 같았다”고 말했죠.

결국 정준하는 유재석과 함께 차를 타고 가면서 “미안한데 못하겠다. 이건 안 될 것 같다”며 하차 의사를 밝혔다고 합니다.

이에 유재석은 “나만 믿고 딱 2주만 버텨달라”고 했고, 겨우 버텼는데 그게 13년이나 이어진 것이라고.

정준하는 “지금은 (갈등을 다 풀고) 그 노인네와 서로 챙기고 둘도 없는 친구가 됐다”며 “애틋한 정도가 아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러한 일을 털어놓은 정준하는 박명수에게 전화를 걸었고, 서로를 챙기는 애틋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는데요.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유튜브 ‘구독안하면 지상렬’>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