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같은 그놈 나온다…출소 앞둔 미성년자 연쇄성폭행범

0
https://cdn.moneycode.kr/2022/09/01140325/ebac0b2a-1570-43e5-85e9-18d323867b66.jpg

인천, 경기도 일대에서 초중고 여학생들을 연쇄 성폭행했던 아동 성범죄자가 곧 출소합니다.

법무부는 1일 미성년자 여학생 11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15년형을 선고받은 김근식(54)이 오는 10월 출소한다고 밝혔습니다. 정확한 출소일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애초 김근식은 지난해 사회에 돌아올 예정이었는데요. 다만 복역 중 재소자를 폭행, 형기가 1년 가량 늘었습니다.

그는 지난 2006년 5월 24일부터 그해 8월 10일까지 인천 서구와 계양구, 경기도 고양, 파주, 일산 인근에서 9~17세 여학생들을 상대로 성폭행을 저질렀는데요.

김근식은 등교 중이던 9세 여아를 비롯해 다수 미성년자들을 승합차로 유인하고는 폭행, 성범죄를 이어갔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주로 “무거운 짐을 들어야 하니 도와 달라” 등 어린 아이들의 선한 마음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는 범행 후 동생 여권을 빌려 필리핀으로 도주했다가 귀국한 뒤 서울 여관 등에서 도피 생활을 했는데요. 경찰이 공개 수배로 전환한 다음 날인 2006년 9월 19일 검거됐습니다.

더욱이 김근식은 체포 당시에도 이미 전과 19범.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징역 5년 6개월을 복역하기도 했는데요.

출소 16일 만에 재범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돼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습니다. 성적 콤플렉스가 있어 어린 아이들을 타깃으로 삼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의 흉악한 범죄 전력이 알려지면서 신상정보 공개 대상이 아니라는 사실 때문에 논란이 일었는데요.

김근식은 신상정보 등록제도 적용 전 범행을 저지른 인물. 법원이 여성가족부의 정보공개 요청 청구를 받아들여 출소와 동시에 신상이 공개될 예정입니다.

학부모들 사이에선 우려가 커지고 있는데요. 그가 두 달 반 동안 11명을 성폭행한 점, 조두순보다 나이가 어린 점 등 여러 면에서 재범 위험이 높은 상황입니다.

<사진출처=뉴스1, 인천경찰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1
+1
7
+1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