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왜 수건 빨래를…” 여직원 문제 제기에 새마을금고 이사장이 한 말

0
https://cdn.moneycode.kr/2022/09/01140228/b1a660a3-eb34-455f-a598-86607ba89cef.jpg

새마을금고가 성차별 및 갑질 이슈로 논란이 된 가운데 피해 여직원이 보복성 인사 이동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피해 여직원 A 씨는 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단독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그는 지난 2020년 8월 전북 남원의 한 새마을금고 지점에 입사한 후 업무와 무관한 밥 짓기, 설거지, 빨래 등을 맡아왔는데요.

A 씨는 첫 출근부터 50대 여성 직원의 인수인계에 이상함을 느꼈다고. 고객 응대가 아닌 밥을 지어야 하는 시간과 방법 등을 자세히 알려줘 의아했습니다.

그가 겪은 사측의 갑질 피해는 믿기 힘든 수준이었는데요. 창구 업무를 보던 중 때가 되면 밥을 해야 하거나 상사로부터 밥맛에 대한 평가를 받았습니다.

또 회식에 불참하면 “너 자꾸 이러면 이사장이 다른 것을 근거로 해 해고할 수 있다”고 폭언을 들었다는 게 A 씨의 설명입니다.

무엇보다 그는 남자 화장실에만 배치된 수건을 빨아오라는 이사장 B 씨의 요구에 “이용하는 분들이 세탁하시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했다가 심한 욕을 들었는데요.

A 씨는 “굉장히 역정을 내며 ‘남자 직원들한테 빨아오라고 할 수 있냐’고 했다. 너희 엄마한테 가서 물어보라고, 이런 식으로 부모님까지 거들먹거리셨다”고 토로했습니다.

무엇보다 그는 지난 6월 제주도 워크숍 당시 몸이 아파 참석하지 못했는데요.

그러자 이사장은 “꾀병 같다”, “단체생활 벗어나서 영향을 줬으니 시말서 써와라” 등 도 넘은 요구를 했습니다.

바로 다음 날엔 갑작스러운 인사이동 지시가 내려졌는데요. A 씨는 “그 내용에 대해서 지점장들도 모르고 있었다”며 인사 보복 가능성을 제시했습니다.

결국 그는 갑질 정황이 담긴 녹취 음성 파일을 직장갑질 119 등에 제보했는데요.

A 씨는 “그냥 계속 다니면 그냥 죽을 것 같았다”면서 “녹취한 음성 파일을 듣는 것만 해도 가슴이 뛰고 또 손이 떨린다. 아직도 거기에 대한 어떤 공포심이나 트라우마 같은 건 극복이 덜 된 것 같다”고 털어놨습니다.

마지막으로 “제 모습을 보시고 추가로 제보해 주신 분들도 많다고 들었다”면서 “잘못된 조직 문화가 뿌리가 정리될 수 있게 그런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습니다.

한편 고용노동부는 문제의 새마을금고에 대해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했는데요.

또 새마을금고 중앙회도 자체 조사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사진출처=CBS 유튜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