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도 맘도 지쳤는데…엄마이기에” 병상서 올린 ‘싱글맘’ 김현숙의 심경 글

0

배우 김현숙이 병상에서 힘든 심경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김현숙은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 사진 올리는 거 싫어했는데”라며 손에 링거를 꼽고 있는 사진을 올렸습니다. 병상에서 찍은 거였는데요.

김현숙은 “쉼없이 달려온 25년. 죽을 거 같이 힘들 때도 일을 해야만 해서 사실 몸도 맘도 지쳤는데 쉬어본 적이 없는데, 이제 엄마이기에 더 쉴 수 없는”이라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아이를 사랑하지만 나도 너무 힘들고, 항상 부모는 특히 싱글맘인 나는 아이를 사랑하지만 또 너무 힘든 그 와중에 죄책감에 시달리는 양가감정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심경을 드러냈죠.

하지만 해시태그는 긍정적인 마음을 보여줬는데요. 그는 “#쉴수있을때쉬자 #우리~살아내봅시다”라고 했죠.

댓글에는 김현숙을 응원하는 댓글들이 이어졌는데요.

한편 김현숙은 지난 30일 ‘이상한 언니들’ 예고 영상을 올렸습니다.

영상에서 김현숙은 이혼 사유를 언급했는데요. 그는 “저는 이렇게 말씀드리겠다. 바람도 아니었다. 차라리 바람을 피웠더라면 나았을 것 같다”라고 말해 관심을 모았습니다.

<사진출처=김현숙 SNS, ‘이상한 언니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