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악 수술 후 사경 헤맸다” 중고차 딜러 됐다는 '개콘' 개그맨(영상)

0
https://cdn.moneycode.kr/2022/09/02111006/962cb576-b818-46a8-912d-4b32726c2018.jpg

‘개그콘서트’에 출연했던 코미디언 출신 이동윤 근황이 전해졌습니다.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지난 1일 ‘개콘 폐지 후 3년, 중고차 딜러 된 개그맨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이날 주인공은 과거 KBS-2TV ‘개그콘서트’에서 다양한 코너를 맡았던 이동윤. 그는 프로그램이 폐지된 후 연예계를 떠났는데요.

이동윤은 “(집안의) 가장이라 일을 해야 했다. 언제까지 방송만 붙들고 있을 순 없었다”고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그가 택한 새로운 직업은 중고차 딜러였는데요. 얼굴이 알려진 공인이다 보니 어려움이 따랐다고.

이동윤은 “(고객과) 미팅하러 가면 좋은 점과 나쁜 점이 있었다”며 “공인이니까 믿고 하겠다는 고객도 있지만 오히려 연예인이라는 걸 악용해 말도 안 되는 요구를 하는 분들도 계셨다”고 토로했는데요.

이어 “눈물날 뻔한 적도 있다. (개그맨) 하다가 안 되니까 이거 하냐고 하더라”면서 “또 계약 취소하고 싶은데 방법이 없으니 날 걸고 넘어졌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이러한 어려움 속에서도 특유의 성실함으로 엄청난 매출을 올렸는데요. 이동윤이 3년 간 판매한 중고차는 200대 이상.

총 판매가격을 묻는 질문에 “한 대당 차 가격을 4,000만 원으로 잡으면 100억 원 이상은 판 것 같다. 굉장히 비싼 차도 있었으니까”라면서 “저는 벤츠, BMW, 아우디를 많이 파는데 포르쉐도 많이 팔았다”고 설명했는데요.

그러면서 “코미디언으로 정말 잘 됐을 때와 비교해도 지금 하는 일이 더 많이 버는 것 같다”고 고백했습니다.

이동윤은 개그맨으로 활동 중 양악 수술을 하게 됐던 당시를 언급하기도 했는데요.

그는 “부정교합이 너무 심해서 너무 아팠다. 하품을 하면 턱이 빠졌다”며 “(양악) 수술을 하고 사경을 헤맸다”고 회상했습니다.

회복 후엔 180도 달라진 외모로 화제가 됐는데요. 이동윤은 “(소속사) 사무실을 갔는데 매니저 친구들이 못 알아봤다. 목소리 듣고 ‘어 어?’ 하고 되게 놀라더라”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근황올림픽’ 유튜브, KB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