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학교서 강연…정치 얘기 안 해” 근황 전한 김제동, 강연료는?

0

지난 27일 김제동은 제13회 봉하음악회에서 토크콘서트를 진행했습니다.

이날 무대에 오른 김제동은 “제가 요즘 중고등학교 다니면서 무료 강연들을 하고 있다. 아니 무료 강연은 아니다. 18만원에서 20만원 정도 준다”며 근황을 전했죠.

김제동은 “얼마 전에 (인근 지역인) 양산에서도 섭외가 들어와서 오려고 했는데 막판에 교장 선생님께서 ‘정치 얘기하면 안 된다’고 해서”라고 말해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그러면서 “혹시 그 교장 선생님 아시는 분 계시면 이야기 좀 전해 달라. 정치 얘기 안 한다고”라며 “내가 살면서 무슨 정치 얘기를 했나. 눈 작고 큰 얘기밖에 안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토크 콘서트에서 헌법 관련 이야기를 하던 도중 “오늘 제가 한 얘기 중에 정치적인 얘기하고 있느냐”며 “대한민국 헌법은 좌우 모두가 함께 합심해서 만든 것이다. 그 헌법 얘기하자는 거다”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그는 “(헌법 정신은) 한마디로 얘기하면 ‘우리(국민)가 진리다’는 것”이라며 “대통령은 권력대행이라 하지 않고 권한대행이라고 한다. 왜냐면 권한은 여러분께 있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는데요.

이어 “누가 이 나라의 대통령이든 밀어줄 땐 확실하게 밀어주고 입장이 바뀌었을 때는 좀 도와주자”며 “그렇게 해서 나중에 또 (대통령이) 바뀌게 되더라도 대한민국의 주인이 바뀌지 않는다는 것을 알려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토크콘서트는 50분간 진행됐는데요.

봉하음악회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77번째 생일을 기념하고 시민들에게 위안과 즐거움을 전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김제동의 토크콘서트 외에도 가수 알리, 육중완밴드, 정태춘, 박은옥 등의 공연 또한 이어졌습니다.

<사진 출처=유튜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