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중 상대에게 한 ‘이’ 행동…오히려 호감도 떨어뜨린다

0

※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자료사진]

연애를 하면서 ‘밀당(밀고 당기기)’은 필수라는 말이 있죠. 그런데 ‘밀당’을 했다가 오히려 역효과를 볼 수도 있습니다.

2일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미혼남녀 500명(남성 250명·여성 2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애 밀당’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는데요.

그 결과 미혼남녀의 10명 중 6명(남 72.8%·여 58.4%)이 밀당을 당한 경험이 있었죠.

그중 절반 정도(남 41.2%·여 54.8%)가 “밀당으로 인해 상대방에 대한 호감도가 하락했다”고 답했습니다.

밀당으로 상대방에 대한 호감도가 낮아진 이유는 “상대방이 나를 가지고 노는 것 같아서”(남 38.7%·여 43.8%)라는 이유가 가장 컸죠.

이어 “상대방의 마음을 알기 어려워서”(남 29.3%·여 17.5%), “관계에 피로감을 느껴서”(남 21.3%·여 15.0%), ‘”대방에 대한 신뢰를 잃어서”(남 8.0%·여 22.5%) 등의 답변이 이어졌습니다.

반면, 밀당으로 인해 상대방에 대한 호감도가 상승했다고 밝힌 이들(남 19.2%·여 17.1%)도 있었죠.

남성의 경우 “상대방에게 호기심이 생겨서”(42.9%), 여성은 “상대방의 진심을 알고 싶어서(24.0%)”라는 답변을 가장 많이 선택했습니다.

그렇다면 이들이 밀당을 하는 이유는 뭘까요?

남성은 “상대방의 애정을 확인하고 싶어서”(32.6%), 여성은 “상대방에게 적당한 긴장감을 주기 위해서”(35.8%)를 가장 많이 이유로 꼽았습니다.

남성은 이 밖에 “상대방에게 적당한 긴장감을 주기 위해서”(27.4%), “상대방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싶어서”(13.3%) 밀당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죠.

여성은 “상대방의 애정을 확인하고 싶어서”(30.2%), “쉽게 보이고 싶지 않아서”(13.4%) 등을 이유로 꼽았습니다.

또한 연애 관계에서 밀당을 하는 편이냐는 질문에 남녀 모두 “상대에 따라 다르다”(남 40.8%·여 58.8%)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습니다.

<사진 출처=픽사베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