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트윈스 응원팀에 무슨 일이…”더러운 똥” 저격 글 올린 유명 치어리더

0

프로야구 LG트윈스 응원단 내부에서 파벌 싸움이 빚어지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다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일 ‘내분 중이라는 LG트윈스 치어리더 팀’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게시물에는 LG트윈스 전 치어리더 팀 팀장인 정다혜와 현 팀장 차영현의 SNS 글이 담겼는데요. 두 사람은 누군가를 저격하는 듯한 글을 연달아 게재했습니다.

정다혜는 특히 가수 손담비의 사진에 “똥은 더러워서 피한다. 그만 저격하세요. 저도 한 번 해볼까요”라고 적었는데요.

비슷한 시각 차영현이 “인스타(그램)으로 말고 얼굴로 직접 와서 얘기하세요. 뒤에서 내 욕하고 다니지 말고”라는 글을 올리면서 다툼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차영현은 또 “그 더러운 똥이 너야. 몰랐니”, “가만히 있던 건 우리고 만날 입으로 난리치던 건 너란다. 나이 값 좀”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는데요.

문제의 게시물은 야구 관련 커뮤니티에 재업로드 된 후 온라인상에 확산됐습니다.

다만 최초 글은 일정 시간이 지나면 사라지는 인스타그램 스토리 게시물이어서 현재는 확인이 불가능합니다.

한편 정다혜는 지난 2015년부터 LG트윈스 치어리더 팀에 합류했습니다.

차영현의 경우 2018년부터 LG트윈스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인스타그램, 뉴스1>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