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서 할인쿠폰 행사하자 치킨 가격 올린 BBQ 점주

7

배달 앱 ‘배달의 민족’에서 치킨할인 행사를 진행하자, 일부 점주가 메뉴 가격을 올리거나 배달비를 높여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이에 소비자들 사이에서 불만이 나왔는데요.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민, BBQ 할인쿠폰 뿌린 결과’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작성자에 따르면 배민은 지난달 25일부터 31일까지 BBQ 매장에서 1만6000원 이상 주문 시 배달·포장은 4000원을, 배민1은 5500원을 할인해주는 프로모션을 진행했는데요.

이에 일부 BBQ 점포에서는 제품 가격을 1000~3000원 인상한 것으로 전해졌죠.

기존 2만 원이었던 ‘황금올리브치킨’, ‘황금올리브치킨 핫윙’이 각각 2만2000원과 2만3000원으로 인상됐는데요. 또 2만1000원이었던 황금올리브치킨 반반은 2만3000원에 판매됐죠.

작성자 A씨는 “자주 주문하던 BBQ 지점에 전화해 ‘치킨 가격이 올랐나요? 할인쿠폰 받아 주문하려는데 저번에 주문했을 때와 가격이 다르길래요’라고 물었더니 (점주가) 한숨을 쉬며 ‘안 올랐어요’라고 말했다”며 “가격이 3000원 더 비싸졌다고 재차 묻자 ‘다른 지점에서 시켜드세요 그럼’이라고 답했다”고 전했는데요.

반대로 메뉴 가격 대신 배달비를 올려 받았다는 내용도 있었습니다. 한 네티즌은 댓글을 통해 “우리 동네 BBQ 매장은 배달비가 2000~3000원이었는데 프로모션 기간 동안 4000~5000원으로 올렸다”며 “이럴 거면 할인 프로모션을 왜 하나”라고 불만을 드러냈는데요.

업계에 따르면, 할인 프로모션은 배달 앱과 업체가 비용을 나눠 부담하거나, 프랜차이즈 본사와 가맹점이 마케팅 비용을 나누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1

7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