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수, 팬에게 욕설 등 사생활 논란 후 사과 (전문)

0

가수 정동수가 사생활 논란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정동수는 3일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그는 “저의 미성숙하고 잘못된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앞서 한 네티즌은 정동수와 나눈 DM을 폭로했습니다. 메시지에는 “나를 X같이 본다”, “진짜 미친X이네”, “우리 집에 와서 자라” 등의 내용이 담겼습니다.

정동수는 “최근 팬 분께 순간적인 감정으로 부적절한 욕설을 했고, 큰 상처를 드렸다”며 “제가 정말 한심했고, 잘못됐다”고 자신을 돌아봤습니다.

이어 “이 자리를 빌어 너무 죄송하다는 말씀을 꼭 다시 전해드리고 싶었다”면서 “마음에 상처를 드려 말 할 수 없이 죄송하고, 잘못한 점을 깊이 새기고 살겠다”고 전했습니다.

팬들에게 술을 먹자고 제안한 부분에 대해서도 언급했는데요. “가수라는 직업을 망각하고 팬분께 위협적일 수도 있는 ‘놀자’ ‘술 먹자’ ‘우리 집에 와라’ 등의 말씀을 드린 것 자체가 무지막지한 잘못임을 깨달았다”고 말했습니다.

성숙한 태도를 약속했습니다. 정동수는 “어떤 말씀들도 겸허히 받아들이고 반성하고 감내하겠다”며 “정신 똑바로 차리고 살겠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정동수는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습니다. ‘알케이’(ARKAY)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정동수 인스타그램 전문>

안녕하세요. 정동수입니다.

먼저, 저의 미성숙하고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불쾌감과 상처를 받으신 당사자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그리고 조금 더 빨리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해드리지 못 하여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잘못 되었고, 제가 부족했습니다.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습니다.

최근 저를 오랜 시간 응원해주신 팬 분께 순간적인 감정으로 부적절한 욕설을 했고, 큰 상처를 드렸습니다. 제가 정말 한심했고, 잘못됐습니다. 개인적인 사과를 먼저 드렸지만, 이 자리를 빌어 너무 죄송하다는 말씀을 꼭 다시 전해드리고 싶었습니다. 마음에 상처를 드려 말 할 수 없이 죄송하고, 잘못한 점을 깊이 새기고 살겠습니다.

또한, 가수라는 직업을 망각하고 저에게 호의를 가진 팬분께 위협적일 수도 있는 ‘놀자’ ‘술 먹자’ ‘우리 집에 와라’ 등의 말씀을 드린 것 자체가 무지막지한 잘못임을 완전히 깨달았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당시, 아침에 일어나 후회하고, 그래도 오시지 않아 너무 다행이다고 안도하면서 큰 잘못임을 제대로 알지 못 했습니다. 잘못됐고, 죄송하다는 말씀 밖에는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당사자분께 다시 한번 너무나도 죄송합니다. 수치스러우셨을거라고 생각합니다.

말도 안 되는 한심한 모습이었고, 정말 정말 잘못했습니다.

부끄럽지만 두려운 마음에 그냥 조용히 지나가기를 바라는 마음도 들고, 숨고 싶은 마음이 들었지만,

그런 모습은 제가 아니기에 꼭 제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었습니다.

모든 저의 잘못을 인정하고, 어떤 말씀들도 겸허히 받아들이고 반성하고 감내하겠습니다.

그래서 더 바르게 살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하겠습니다.

그리고 또, 부족하고 못났고 잘못됐고 한심한 저로 인해 신경 많이 쓰시고 계신 많은 분들에게도 너무 죄송합니다.

정신 똑바로 차리고 살겠습니다.

저로 인해 상처 받으신 제 지인 모든 분들께도 죄송합니다.

이미 많은 나이지만, 성숙해지겠습니다.

제가 한 잘못을 깊이 새기겠습니다.

온 마음을 다해 사과 드립니다.

정말 많이 죄송합니다.

<사진출처=정동수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