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작가가 밝힌 최수연이 ‘권모술수’ 권민우에게 반한 이유

1

신드롬을 일으킬 정도로 인기를 얻은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자들에게 많은 응원과 사랑을 받고 종영했는데요.

작가가 최수연과 권민우의 러브라인에 대해 직접 입을 열어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난 1일 씨네21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쓴 문지원 작가와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이날 문 작가는 극 중 전개에서 유일하게 반응이 안 좋았던 최수연(하윤경 분)과 권민우(주종혁 분)와의 갑작스러운 러브라인에 대해 설명했는데요.

문지원 작가도 최수연이 ‘빌런’으로 나왔던 권민우에게 호감을 느끼는 장면이 호불호가 많이 나뉘었다 사실을 잘 알고 있었죠.

그는 “주변에 보면 정말 흠잡을 데 없이 완벽한 친구가 이상하게 말도 안 되는 연애를 하며 가슴앓이하는 모습을 종종 보게 된다”며 입을 열었는데요.

그러면서 “수연이는 워낙 긍정적인 면이 많이 부각됐기 때문에 연애 쪽은 헛짓거리를 하며 헤매는 모습을 넣은 건데 내가 충분한 설득력을 부여하지 못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습니다.

문 작가는 “서브 플롯에 큰 변화가 생길 때 훨씬 더 섬세하게 조심했어야 했다”고 말했죠.

그는 “아직 작가로서 경험이 많지 않아 전개가 ‘급커브’한다고 느끼는 분들이 많았던 것 같다”며 “이 부분은 정말 죄송하다”며 사과의 말을 덧붙였습니다.

이날 문지원 작가는 ‘권민우’라는 캐릭터를 ‘갱생’ 시킨 이유를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우영우’의 주요 인물들을 시청자가 나름대로 좋아했으면 하는 마음으로 만들었다고 밝힌 문 작가.

그는 “권민우가 소악당의 역할을 하게 됐지만, 마지막에 다들 훈훈하게 끝나는데 혼자 팔짱 끼고 있게 두기에는 망설여졌다”고 말했는데요.

고민을 많이 하다가 권민우가 현실적인 개심을 하는 쪽을 생각했다고 하죠.

문 작가는 “사실 권민우는 180도 바뀌지 않았다. ‘갱생’한다기보다는 지금까지 삶의 태도와 조금 다른 행동을 한다”며 “얄미운 경쟁자라고 생각했던 영우의 편에 서보기도 하는 경험을 하는, 딱 그 정도의 변화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문 작가는 “영우의 인성에 감화해서 민우가 바뀐다는 전개는 설득하기가 너무 힘들다”라며 “원래 사람은 연애 감정을 느낄 때 전보다 더 좋은 사람이 되고 싶어 하지 않나. 그렇게 민우가 수연에게 연애 감정을 느끼는 것으로 풀어보려고 했는데, 욕을 너무 많이 먹었다”라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최수연과 권민우의 러브라인에 대해 설명한 문 작가의 인터뷰를 접한 네티즌들은 “바로 납득 완료. 현실에서 저런 상황 본 게 한 두 번이 아니다”, “내 친구 떠올랐다”, “헛짓거리에 공감”, “현실고증”, “저런 친구 있지”, “너무 공감이 가서 납득됐다”, “다음 작품도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첫 회 0.9% 시청률로 출발했지만, 입소문을 타며 시청률이 계속해서 상승했는데요.

지난달 18일 유종의 미를 거두며, 막을 내렸습니다.

<사진 출처=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5
+1
3
+1
1
+1
0
+1
2

1

  1. 상대배우쪽의 요청 또는 배우보호 정도로 생각했는데 맞았네요.
    처음부터 본방사수를 해서 끝까지 봤는데, 뒷부분은 적으신데로 억지스런 부분이 있더라구요 ^^;
    암튼 잘 봤습니다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